"2015년 12월 창업한 메가커피 매장 수는 | 커리어리

"2015년 12월 창업한 메가커피 매장 수는 지난해 7월 1000개를 돌파한 데 이어 1년2개월 만에 1500개를 넘어섰다.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가운데 이디야, 스타벅스에 이어 세 번째로 달성한 기록이다. 코로나19 사태에도 한국인의 커피 사랑은 남다르다. 지난해 커피 수입액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커피 수입액은 7억3780만달러(약 8700억원)로 전년 대비 11% 늘었다. 커피 수입량(17만6648t)도 5% 증가했다. 모두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사상 최대치다. 업계 최초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이디야커피의 올 7월까지 배달 주문 건수는 179만여 건에 달했다. 7월 배달 매출은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2018년 9월보다 123배 급증했다."

'투썸' 제친 2000원짜리 커피...'스타벅스' 맹추격

hankyung.com

2021년 9월 24일 오전 6:1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지난 2년간 특히 VC와 PEF,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의 움직임이 잦았다. 시장에 돈이 쌓이면서 투자 사이드(Buy Side)의 입김이 세진 것이다. 창립 이후 최대 규모의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는 소식도 자주 들려왔다. 성실하게 일해 돈 버는 노동가치도 퇴색하면서 투자 시드머니를 키워줄 수 있는 직장이 이직의 우선순위가 됐다. 사람들은 이제 돈보단 명함, 그리고 속한 조직의 '이름값'이 더 중요하다 말한다. 실리 챙기기 쉽지 않아진 시기, 명예로 상징되는 명함의 무게가 더 무거워졌다. 이직을 하더라도 업계 리드 플레이어가 아니면 쉽사리 운신하지 않는다."

"밖은 춥다더라"...자본시장 이직도 '긴축의 시대'

Investchosu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