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quoia에서 펀딩 구조를 완전히 바꾸기로 | 커리어리

Sequoia에서 펀딩 구조를 완전히 바꾸기로 결정했다. 기존에는 VC와 LP들이 출자한 돈으로 개별 펀드를 만들고, 해당 펀드는 10년, 한국의 경우 보통 7년만에 만기되어 실제로 개별 투자금 회수는 그것보다 더 짧게 이루어져야 했었다. Sequoia는 이 구조를 어떻게 확 바꿔놓았을까? 1. 개별 펀드 구조 -> Sequoia Fund로 통합 - LP 출자금을 모아서 매번 펀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제 단일 펀드를 운영 - LP들은 이제 하나의 펀드인 Sequoia Fund에 투자 2. 10년 만기 -> 만기 없음!!! - 기존에는 펀드 만기를 맞추느라 아예 몇년 이내로 투자금 회수가 가능한 곳만 투자하거나, 아직 회수가 이르다고 판단되는 곳에서도 자금을 회수함 - Sequoia Fund는 만기가 없으니 더 자유로운 투자/회수 가능 3. Sequoia Fund에서 Sub Fund로 확장 - Sequoia Fund를 기본적으로 가져가되, 새로운 산업에 투자하거나 할 때에는 Sub Fund를 만들 수 있음 - 이때, 관심있는 LP들은 Sequoia Fund와 Sub Fund에 나눠서 출자/리스크 분산 가능 💡 시사점 국내는 펀드 만기가 더 짧기 때문에 VC들이 보통 너무 early stage거나 단기간 성장할 가능성이 낮아 보이는 스타트업에는 투자를 기피하곤 했다. 만기 없는 단일 펀드를 운영하면 더 다양한 스타트업에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을 것. 예를들어 10년 후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아주 미래지향적인 스타트업에도 투자가 가능하다. 그런 점에서는 시사하는 바가 많고 긍정적인 변화가 아닐까 싶다. 한편으로는 만기 없는 펀드 구조를 내걸어도 될 만큼 LP들을 설득할 수 있는 Sequoia의 수익성이 뒷받침되기에 가능한 구조일 수도.

Sequoia dramatically revamps its fund structure as it looks to rethink venture capital model

TechCrunch

2021년 10월 26일 오후 11:1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