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 대한 흥미로운 분석, 관점 - 메타 | 커리어리

메타버스에 대한 흥미로운 분석, 관점 - 메타버스는 공간이 아니고 시간, 시점이다. / 인공지능 관련해서 특이점이라는 개념이 있는데, AI가 인간보다 똑똑해지는, 즉 'AI가 인간 지능보다 중요해지는' 시점이다. (제가 인공지능을 잘 몰라서 오역일 수 있습니다) - 메타버스를 시점으로 표현하자면, '디지털의 삶이 실제 물리적 삶보다 중요해지는' 시점이다. 이건 하루 사이에 일어나는 변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 스티브 잡스가 뿅하고 선보이던 발명품 같은 것도 아니다. 메타버스는 20년동안 일어나고 있던 점진적인 변화에 가깝다. - 인생의 모든 중요한 부분들이 디지털로 이동하는 것이다. 직장: 공장에서 노트북으로, 회의실에서 줌으로 친구: 이웃에서 팔로워들로. 공감대가 있는 친구들을 어디서 만날 수 있을까? 트위터? 레딧? 등등 게임: 농구와 축구를 하는 아이들의 수를 합친것보다 포트나이트를 하는 아이들이 더 많다 자아: 필터들이 화장을 대신한다. 스토리는 당신이 누군지를 보여주는 개인 광고판이다. 어떤게 더 중요할까? 실제에서 어떻게 보이는지? 혹은 인스타그램에서 어떻게 보이는지? (사진: 사람들이 보는 건 왼쪽의 모습일 뿐이다.) - 모든게 디지털이 된다. 당신의 친구, 직업, 자아까지도. 가상화폐를 통하면 당신의 자산까지도 온라인이다. 포트나이트 스킨이 새 시대의 청바지나 마찬가지인 것이다. 모두가 하루종일 온라인에 머무른다면, 당신의 플렉스도 디지털을 통해 일어나야 한다. - 따라서 10년~20년이 지나면, 우리는 메타버스 세계로 건너갈 것이다. 디지털이 피지컬보다 중요한 시점 말이다. - 과거 우리가 일상에서 주목하는 비중은 99%가 우리의 물리적인 환경이었다. TV는 이걸 85%로 낮췄다. 컴퓨터는 70%로 스마트폰은 50%로... 우리 삶에서 주목하는 것들이 디지털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주목이 향하는 곳으로, 에너지는 흐른다. 우리가 일상에서 디지털 화면에 주목하는 비중이 50%가 된다면, 우리의 에너지 중 50%는 디지털 삶으로 향하는 것이다. - 지금은 주머니에서 폰을 꺼내서 화면을 바라보는데는 약간의 노력이 들어간다. 곧, 기업들은 하루종일 우리 눈 앞에 있는 스마트 글래스를 만들어 낼 것이고 우리가 스크린에 주목하는 비중은 90%가 넘어갈 것이다. 그 시점이 '메타버스'가 시작하는 시점이다. 그 시점이 되면, 우리의 가상 인생이 실제 인생보다 더 중요해지기 때문이다. - 이게 좋은거냐, 나쁜거냐고? 모든 것들과 마찬가지로, 이건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니고 그냥 일어나는 것(it's just a thing)이다. 아주 다른 것일 뿐이다. - 덧붙여서: 몇년이 지나면 아무도 이걸 메타버스라고 부르지 않을거다. 1997년에는 사람들이 인터넷을 '정보 고속도로'나 '사이버스페이스'라고 불렀던 것과 같다.

최근에 본 메타버스에 관한 가장 흥미로운 글 : 클리앙

Clien

2021년 11월 3일 오후 10:4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