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에서 커뮤니케이션 할 때 이모지를 얼마나 | 커리어리

일터에서 커뮤니케이션 할 때 이모지를 얼마나 자주, 많이 사용하시나요? 패스트컴퍼니에서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모지 개수는 총 3,500개이고요. 직장인 1,011명을 대상으로 했다고 합니다. 미국 직장인 대상인데, 한국과 비교해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여요. 우선 “직장 커뮤니케이션인데 이모지를 사용해도 괜찮다고 보시나요?”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에는 응답자의 3/4가 “예”라고 답했습니다. 회사 문화마다 다르겠지만 대부분 ‘웃다가 눈물 나는 얼굴(😂)’, ‘빨간 하트(❤️)’, ‘눈과 입이 함께 웃고 있는 얼굴(😊)’, ‘울고 있는 얼굴(😭)’, ‘엄지척(👍)’ 등을 많이 사용하네요. GenZ의 경우 응답자의 1/5이 ‘웃다가 눈물 나는 얼굴’이 일터에서 쓰기엔 가장 적절하다고 답변했습니다. 한편 45세 이상의 직장인 중 22%는 이모지가 무슨 뜻인지 잘 모른다고 합니다. 이를 예상했는지, 이모지 뜻의 명확성을 묻는 질문도 있었는데요. 사람들이 ‘웃다가 눈물 나는 얼굴’과 ‘울고 있는 얼굴’만 잘 알고 쓰고 있었네요(75%). 반면 ‘포개진 두 손(🙏)’ 이모지의 경우 44%가 불명확하게 사용 되고 있었습니다. 원래의 의미는 ‘감사합니다’인데요. 다들 ‘기도’, ‘박수’ 등으로 이해하고 쓰고 있었습니다. 여러 모로 기본 이모지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제언입니다. (참고) 기사를 보면 중간에 갑자기 이메일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통계도 나와요. 이모지와 관련 없는 내용인데 조사는 했으니 살짝 껴넣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꽤 흥미로워서 몇 개 소개해보면요. 맞춤법 오류가 있는 이메일의 경우 17.9%가 ‘친근하다’고 느꼈는데, 실수의 정도에 따라 비공식적이거나 비전문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합니다. 한편 단락이 없는 이메일은 비전문적으로 생각하기 쉬운데요. 따라서 친근하게 다가가는 용도의 이메일은 단락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더 적절하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명이 있는 이메일의 경우 전문적(20.5%)이고 공식적(16.8%)이라고 인식한다고 합니다.

Yes, emojis are appropriate for work. Keep these research-backed tips in mind when using them

Fast Company

2021년 11월 8일 오전 2:2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메타가 인스타그램 릴스(Reels API)를 개발자들에게 공개합니다. 덕분에 이제 비즈니스 측면에서 데이터 기반 릴스 운영이 더 쉬워질 텐데요. 개발자들은 릴스API로 소셜 미디어 상호작용 측정 항목을 더 세부적으로 얻을 수 있고요. 댓글 숨김 또는 숨김해제, 댓글 활성화 또는 비활성화, 특정 해시태그가 삽입된 공개 릴스 포스팅을 찾을 수 있게 할 수 있어요. 또 인스타그램 비즈니스나 크리에이터의 이름(이름과 비슷한 단어들)이 태그되거나 멘션된 릴스를 식별할 수도 있습니다. 지금 메타는 인스타그램 릴스 키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틱톡을 향한 경계가 크기도 하고요. 자체적으로 2022년 1분기 실적발표에서 사람들이 인스타그램에서 보내는 시간의 20%를 릴스에 쓴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메타는 이렇게 숏폼 영상의 급성장을 목격하면서 릴스를 일반 포스팅보다 메뉴 상단에 배치시키는 등 서비스 자체의 기능적인 변화를 주기도 했지요. 이번 API 공개는 그 일환으로서, 비즈니스 측면에서도 릴스를 밀어주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Meta introduces Instagram Reels APIs for developers

TechC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