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수수료 없는 오픈 커머스 만든다? � | 커리어리

카카오 "수수료 없는 오픈 커머스 만든다? 📰 Summary 카카오가 개방형 상거래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 채널에서 이뤄지는 기업-이용자 연결 서비스를 발전시켜 수수료가 없는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16일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카카오톡 채널의 비즈니스 완결성을 강화하고자 채널 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는 이 플랫폼에서 우선 모든 유형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하고, 판매자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가 플랫폼에서 상품을 전시하고 주문서를 만들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기업이 톡을 바탕으로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존 카카오채널의 장점을 살릴 예정이다. 이 CBO는 이어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는 '수수료 제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겠다"며 "브랜드,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 조건을 제공해 진정한 의미의 상생을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수수료 없는 오픈 커머스 만든다"...브랜드·소상공인 동일

Naver

2021년 11월 17일 오전 12:2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배달비라도 아끼자, 배달앱 이용자 112만 명 빠졌다 🪂 📰 Summary 소비자들이 배달앱과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야외 활동과 포장 빈도가 폭증하면서 배달서비스가 외면 받기 시작한건데요. 여기에 경기 침체로 인한 물가폭등📈을 중심으로 비수기, 부정적인 수수료·배달료 인식, 실내 거리두기 완화 등의 이유로 당분간 배달앱 전망이 어두울 것으로 보여요. 실제로 올해 5월 기준으로 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배달앱 월간활성이용자수는 전월 대비 112만 4000여 명이 감소했다고 해요. 반면 포장·테이크아웃🍙 비중은 3월 기준, 전년 대비해 4.3%가 증가했어요. 배달비와 수수료에 대한 논란이 꺼지지 않는 만큼 소비자의 보수적인 태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20일 아이지에이웍스의 빅데이터 분석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배달의민족(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배달앱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전월 대비 3.4%(112만4000여명) 감소했다. 거리두기 해제 전인 3월과 비교하면 9%(322만8000여명) 감소한 수치 거리두기 해제가 적용된 4월 배달업종 온라인 거래액은 전월 대비 9%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여행(39%), 커피숍(6%) 등 업종에선 거래액이 급증한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라고 하네요!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