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하면 나이 들어 보이지 않게 글을 쓰려고 | 커리어리

웬만하면 나이 들어 보이지 않게 글을 쓰려고 노력합니다만, 어쩔 수 없이 티를 내야 할 때가 생깁니다. 첫 번째는 몸이 아픈 이야기를 할 때입니다. 20대 때는 아프지 않았습니다. 언제 뭘 먹든 체하지도 않았습니다. 술병도 안 났고, 다음 날 숙취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30대가 되면서 조금씩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어집니다. 40대 중반을 향해 가는 요즘에는 농담이 아니라 알약을 먹고도 종종 체합니다. 안 아프려고 먹는 게 약인데 이걸로 체해서 누워있으니 현타가 한가득 입니다. 또 하나 나이 든 티가 나는 부분이 뭐냐면, 바로 시간에 대한 압박입니다. 나이가 들면 여유로워질 줄 알았는데요. 제 능력이 부족해서 저만 이런건지 모르겠으나, 저는 나이가 들수록 더 여유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열심히 살아서라기 보다는, 전선(戰線)이 넓어졌기 때문입니다. 그게 문제입니다. 20대에는 인생의 목표가 어찌 보면 취업입니다. 저는 하고 싶은 일이 명확했습니다만, 제가 취업할 당시인 2005년은 요즘처럼 창업이 활성화되진 않았습니다. 또 당장 먹고 살 길을 걱정해야 했던 터라 취업 말고 다른 길은 생각하기 힘든게 사실입니다. 암튼 취업을 하고 겨우 한숨을 돌렸습니다. 그런데 이제 겨우 중간보스 하나 넘긴 거더군요. 수능(최약체였는데 못 이김) - 취업(좀 쎈 놈인데 겨우 이김)에 이어서 결혼, 집 장만 등 끝판왕들이 남아 있었습니다. 수능이나 취업에 비하면, 집 장만의 난이도는 비할 바가 아니죠. 암튼 30대가 되어서는 숨가쁘게 재테크며 회사 일이며 해나갑니다. 20대보다 신경 쓸게 훨씬 더 많아집니다. 재테크를 안 할 수 없으니, 하루 종일 읽을 관련 뉴스도 많습니다. 거기에 회사는 점점 더 많은 일을 시키죠. 가족도 늘어나며 챙길 일도 늘어가고…난리입니다. 게다가 이 전쟁은 여러 전투를 동시에 이겨야 합니다. 하나만 잘해선 안됩니다. 이러니 바빠지죠. 이런 상황에서 최근 들어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진짜로 전쟁에서 이기고 싶다면, 삶을 ‘루틴화’ 해야겠다는 겁니다. 다방면에서 동시에 일어나는 전투에서 이기려면요. 신경써야 할 게 많아서 이를 해소하려면 단위 시간당 일처리를 하는 제 능력을 더 뛰어나게 키우거나, 시간을 많이 확보해서 일을 더 많이 처리하는 두 가지 옵션밖에 없더라고요. 전자가 가능하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제가 이게 되는 놈이었으면 이런 고민을 안 하고 있겠죠. 후자를 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삶을 단순화, 루틴화해서 신경 쓸 거리를 최소한으로 하고, 그래서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 시간을 생산적인 일에 투자하는 수밖에 없겠더라고요. 스티브 잡스가 똑같은 터틀넥을 100벌 넘게 샀다거나, 마크 저커버그가 맨날 같은 티만 입는 이유가 다른데 쓸 에너지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예전에는 그저 괴짜들의 유별난 특징 정도로 생각했는데 살아보니 이게 맞습니다. 안 해도 될 걱정, 안 해도 될 선택 등에 빼앗기는 시간이 정말 많습니다. 비단 옷 뿐만이 아닙니다. 잠들기 전에 하루를 돌아보면 눈에 보입니다. 아침에 했던 행위가 그날 하루나 삶 전체에 어떤 의미가 있었나 생각해보면 거의 없거든요. 자투리 시간을 효과적으로 모으려면 결국 삶의 루틴이 필요해집니다. 정해진 시간에 변수를 최소한으로 줄이며 시간을 쓰는 겁니다. 출근은 몇 시에 항상 어디서 어떻게, 재택하는 날은 몇 시부터 몇 시까지 무엇을, 그 이후는 어떻게 등등 말이죠. 초등학생의 방학생활표를 만들라는 뜻이 아닙니다. 최소한의 에너지로 해야 할 일을 처리하는 방법을 만들어두자는 거죠. 이렇게 절약한 에너지를 필요한 곳에 재분배하면 결국 하루하루를 알차게 쓰게 됩니다. 제가 뭐라도 아는 듯 적고 있지만, 이미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비용을 들여서 무언가 일을 맡기는 거죠. 생산성과 시간의 등가교환이 매일 일어납니다. 세탁대행, 청소대행, 세차대행 등의 서비스가 그래서 성업 중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새벽에 일어나 미라클 모닝을 외치는 건 아닙니다. 저도 그런 의지는 없어서 뭔가를 더 하지는 못합니다. 대신 (+)보다는 (-)를 줄이려고 노력합니다. 실시간 TV는 안 봅니다. 연예뉴스도 안 읽습니다. 골프도 안 치고, 술자리도 가급적 줄입니다. 이런 식으로 (-)를 줄이면 남는 시간이 생깁니다. 이때 글을 쓰거나 하고 싶은 생산적인 일을 합니다. 4년 동안 했더니 이제 좀 되는 것 같습니다. 하루 아침에는 절대로 안 됩니다. 자신과의 싸움이거든요. 대신 위력도 절실히 느낍니다. 좀 더 어릴 때 왜 못했을까 아쉽습니다. 한 번쯤 시도해 보시길 강력히 권합니다. 오랫동안 계속 하면 뭔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삶에 루틴이 필요한 이유

Naver

2021년 12월 4일 오전 6:1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