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 팀장으로서 팀을 | 커리어리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 팀장으로서 팀을 리드하면서 가장 신경쓰는 부분과 시행착오는 무엇이었나요? 내가 팀장으로서 가장 신경썼던 부분은 (당연히) 팀의 성과다. 우리 팀이 어제보다 오늘 조금 더, 작년보다 올해 조금 더 성장하고 그 성장이 팀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게끔 하는 것. 때로는 팀이 협업하는 프로세스 개선을 고민하기도, 팀원의 기술 역량 성장을 돕기도, 또 어떤 팀원의 커뮤니케이션 스킬 향상을 돕기도, 감당하기 어려운 사적인 일을 겪고 있을 때 자연스럽게 업무를 나누기도 하면서. 일과 사람의 관점에서 팀원과 팀의 성장, 그리고 성과를 가장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시행착오라 하면 그 역시 팀의 성과라고 할 수 있겠다. 처음 팀장이라는 리더십 역할을 맡았을 때, 가장 어색했던 것은 나 혼자만 열심히 하고 혼자만의 성과를 내는 것은, 오히려 팀장으로서 역할을 해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는 것. 개인보다 팀에 더 초점을 맞추고, 혼자 모든 것을 해내려고 하기 보다는 함께 해낼 수 있는 팀을 만들기 위해 애쓰기까지 그 모든게 시행착오였다.

2022년 1월 11일 오후 10:5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단상 공유 - 오래전부터 내 삶의 ‘일’ 이라는 부분에 대한 평가 기준은, 함께 (또 다시) 일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것이었다. 시간과 경험이 쌓이며 그 기준을 달성하는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체감한다. 제 몫을 하는 개발자로서, 협업하는 동료로서, 나이스한 팔로워이자 괜찮은 리더로서 나에게 부여되는 역할과 책임이 다양해지며 늘 성장하도록 스스로 채찍질하며 살고있다. 감사하게도 속했던 대부분의 조직에서 옛 동료들로부터 다시 나와 일해보고 싶다는 연락을 받고 한 번씩 긴장의 끈을 놓으며 스스로 토닥이기도 한다. 또, 앞으로 꼭 한 번 일해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오늘은 어제보다 조금 더 나아지자 다짐하기도 한다. 누군가는 내가 기술을 대하는 모습에, 또 누군가는 협업하고 공유하고 일이 되게끔 하는 모습에, 혹은 함께 성장하기 위해 동료를 대하는 모습에 나를 (다시) 찾아주고는 한다. 이런 저런 모든걸 잘 하겠다고 계획하기 보다는, 늘 그 상황에서 필요한 일에 집중하고 더 나은 해결책을 고민하며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결과라고 생각한다. 아침/새벽 공부 시간에 무언가를 준비하며 내가 일하는 방식을 돌아보다 문득, 요즘 부담감이 조금 큰 상황들에 대해 필요 이상으로 고민하는 날들이 지속됨을 깨달았다. 진정하고 그저 행동하자싶어 내 안의 긍정 피드백을 끄집어 내보고 싶어 이렇게 끄적임. 실제로 연락을 많이 받고있는 요즘 감사한 마음도 담아서. 지금까지도 잘 해왔지만 앞으로도 더 괜찮아질거야!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