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eation을 하다보면 “저의 가설은 무엇 | 커리어리

Ideation을 하다보면 “저의 가설은 무엇무엇 이에요.” 라는 말을 자주 듣곤한다. 많은 분들이 증명되지 않은 의견을 말할 때 쓰는 방식이고, 나 또한 그렇게 자주 사용한다. 그런데 여기에서 말하는 가설은 통계학에선 “명제”에 가깝다. 분석가는 이를 실험을 위한 통계적 가설로 번역해줄 필요가 있다. 가설은 쉽게 설명하면 명제를 측정가능한 지표로 검증 가능하게 만들면 된다. 특히 우리 팀은 A/B 테스트를 주로 했기 때문에 대부분은 실험하는 그룹 간 지표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차이가 있는지를 보게된다. —- 지난 반년동안 스푼라디오 목적조직에서 데이터 분석가로 일한 저스틴의 이야기 🤩

목적조직에서 Data Analyst로 일하기🧑🏻‍💻(1) : Data Analyst의 R&R, 가설 검증, 실험 설계

Medium

2022년 1월 27일 오후 2:4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