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에는 정답이 있는가?> 개발자로서 어떤 | 커리어리

<기술에는 정답이 있는가?> 개발자로서 어떤 기술에 반드시 정답이 있는가라고 물어보면, 어떤 기술도 정답이라고 말하기 힘듭니다. 예를 들어, 웹 프론트엔드 마켓에서는 React가 표준처럼 쓰이고 있지만, 기업의 상황에 따라서 React가 아닌 방법을 사용하는 게 옳을 수도 있습니다. GitHub는 여전히 루비를 사용해서 개발한다고 하고, 페이스북은 PHP로 개발하다가 자체 개발한 언어 (PHP의 개선)로 바꿨습니다, Google 에서는 Angular 나 Polymer 같은 기술도 사용하고 있죠. 그래서 기술에는 명확히 "이렇게 해야만 한다" 라고 할만한 정답이 없을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어떤 기술적 의사결정을 내릴 때는 여러 측면을 봐야합니다. <기술 결정을 할 때 어떤 면을 보아야하는가?> 어떤 기술 의사결정을 할 때에는 1. 이 기술이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수 있는가? 2. 이 기술은 현재 채용 시장에서 얼마나 잘 사용되고 있는가? 3. 이 기술이 생산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는가? 4. 현재 구성원들의 기술 수준은 어느정도 수준인가? 5. 이 기술의 전망은 어떠한가? 생태계는 얼마나 생성되어있는가? 6. 3년 뒤까지 이 기술이 제대로 유지될 수 있는가? 7. 우리가 따라갈 수 있는 속도인가? 8. 인터페이스가 자주 바뀌는가? 성능 개선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보안 이슈는 없는가? 9. (1로 다시 가서) 정말 우리가 가진 문제를 해결해주는가? <만약 기술 결정이 잘못되었다면?> 어떤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의 대부분은 "그 때는 맞았고 지금은 아니다" 가 될 수 있다를 전제로 의사결정을 내려야합니다. 무엇보다 리더가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는 무게가 실리니까 조심해야할 때도 있고, 때로는 강하게 드라이브해야할 때도 있고, 때로는 약하게 드라이브해야할 때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기술 결정의 중요성은 "모두가 한 방향을 보게 만드는 것" 이기 때문에, 방향성만 제대로 잡으면 어떤 결정이더라도 좋은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2022년 1월 27일 오후 11: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요즘 부쩍 개발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습니다. 다만 개발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데 비하면 실제로 어떻게 공부해야하는가에 대해서는 자료가 부족한 느낌인데요. 이번에 한번 작성해보았습니다.

프론트엔드 학습 로드맵

Mediu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