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드백 전쟁 - 프랑스 배급사의 패배, OT | 커리어리

[홀드백 전쟁 - 프랑스 배급사의 패배, OTT의 승리] 1. 지난 10월 넷플릭스가 영화관에서 자사 영화를 상영하기로 한 것에 대해 프랑스 배급사들이 '36개월 홀드백 규정(극장 개봉 작품의 경우 36개월 후 SVOD 출시'를 지키지 않는 꼼수 개봉이라며 시워를 했었습니다.' 2. 그러나 올해 1월 프랑스 문화부는 홀드백 규정을 36개월 에서 15개월로 줄이는 것에 합의했습니다. 3. 이 합의안에 넷플릭스가 동의했으며, '이번 협의는 미디어 연표의 현대화를 위한 첫걸음'이라며 반겼으며 2023년 협의에서는 12개월로 축소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4. OTT, VOD 등 디지털 배급 방식에 보수적이던 프랑스 영화계마저 얼마나 빨리 변하고 있는지 실감할 수 있는 협의입니다. 5. 넷플릭스와는 달리, 디즈니는 마냥 반가워하지 않고 있습니다. 디즈니는 심지어 협의안에 동의하지도 않았는데요 6. 이 홀드백 규정에는 '지상파 독점 방송' 조항이 걸려있기 때문입니다. 즉, 영화의 판권 중 TV 방영권(설 특선, 추석 특선 영화를 지상파에서 틀어주는 것)을 프랑스 지상파에 판매한 경우에는, 극장 개봉 22개월 후 지상파가 방영을 시작하면 '지상파에서만 독점적으로 틀도록 해야하는' 조건이 달려있기 때문입니다. 7. 조금 어려울 수 있으니 다시 정리하자면, 개봉 1년 10개월 후에 프랑스 지상파에서 <블랙위도우>를 방영하기 시작하면 한 달간(정확한 기간은 아직 적용된 적이 없어서 미정) 디즈니는 프랑스 디즈니 플러스와 다른 프랑스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블랙위도우> 내려야합니다! 8. 이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넷플 콘텐츠는 넷플에서만 보세요'를 주장하는 넷플릭스와는 다르게 디즈니는 ''극장 + 자사 플랫폼 + 기타 유통채널(IPTV, 지상파, 케이블 등)'에서 모두 볼 수 있게하며 최대 수익을 내는 유통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9. 그렇기 때문에 판권을 판매할 일이 없는 넷플릭스와는 다르게 디즈니의 경우 이 조건에 동의하기 어려우며 심지어 프랑스에서는 극장 개봉을 하지 않고 바로 플랫폼 공개만 하는 방향도 고려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죠. 10. '영화의 요람'이라는 자부심으로 전통적 영화시장을 지키던 프랑스마저 홀드백을 줄이는 이번 결정은, 앞으로 홀드백이 더 짧아질 것이라는 신호인 동시에, OTT와 극장 사업자의 전쟁이 계속되리라는 총성이라고 생각됩니다. #넷플릭스 #디즈니 #프랑스 #홀드백 #OTT

🍿한국과 정반대인 일본 박스오피스 / 프랑스 배급사의 패배, OTT의 승리?

REDBUSBAGMAN

2022년 2월 3일 오전 8:2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월 만원에 매일 극장에서 1편 관람’ 무비패스가 돌아온다?! 1. 2020년 문을 닫았던 미국의 영화티켓 구독서비스 '무비패스'가 새롭게 돌아온다고 합니다. 2. 무비패스는 2011년에 사업을 시작하여 월 50달러에 매일 1편을 볼 수 있는 서비스였지만, 50달러라는 높은 가격정책으로 인해 큰 이목을 끌지 못했습니다. 3. 그러던 중 2017년 데이터 전문회사인 '헬리오스앤드매디슨 애널리틱스'가 회사를 인수하여 '월 9.95달러'라는 파격적인 금액을 내놓으며 회원이 300만명 까지 상승했습니다. 4. 회원은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나 월 9.95달러라는 가격은 영화 1편의 가격과 비슷했기 때문에, 2회 이상이라도 보면 회사가 손실을 보는 구조가 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5. 이러한 손실을, 데이터 전문 기업답게 고객의 데이터를 판매해 이익을 내겠다는 전략을 세웠지만 페이스북의 고객정보 유출등의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며 이또한 어려워졌습니다. 6. 결국 2018년 여름, 사업모델을 손보기 보다는 언론 홍보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던 무비패스의 경영진은 더 이상 수습이 불가함을 인지하고 서비스를 종료했습니다. 7. 이랬던 무비패스가 돌아온다니?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8. 먼저, 세가지 요금제를 적용하여 유연한 가격 정책으로 사업을 진행하다고 합니다. 아직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매번 영화를 구매하는 것보다는 저렴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8. 크레딧 제도를 적용해 '인구수가 적고, 영화표가 저렴한 곳의 평일 독립영화'와 '대도시 주말 밤, 블록버스터 영화'에 사용되는 크레딧을 차등 적용하겠다고 합니다. 9. 영화관은 어차피 한자리라도 채워야 하는 '땡처리'같은 시간대에 관객이 들어서 좋을 것이고, 관객들은 최대한 크레딧을 아끼려 빈 시간에 관람을 하려 하겠죠. 10. 새로운 무비패스는 대작보다는 중소규모의 영화의 극장 상영을 진흥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하는데요. 기존 데이터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흥행에는 무비패스가 영향을 끼치지 못했지만 <레이디 버드>의 전체 극장매출의 15 - 20%는 무비패스에서 발생한 만큼 사업의 방향은 중소규모 영화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11. 한번 실패한 서비스이므로 전망이 밝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관객 한명도 아쉬운 중소영화, 독립예술영화의 극장상황과 블록버스터 대작보다는 저렴하게 독립영화를 여러편을 볼 수 요금제라면? 인디영화의 팬들을 위주로 사업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영업이익률이 높기는 어렵곘죠. #영화 #영화산업 #뉴스레터 #팝콘레터 #영화관 #극장 #박스오피스 #구독경제 #무비패스 #데이터판매 #moviepass #AMC

🍿'월 만원에 매일 극장에서 1편 관람' 무비패스가 돌아온다?!

REDBUSBAGMA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