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도전 정신> | 커리어리

<세계적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도전 정신> 1. 안도 다다오는 세계적인 건축 거장으로 불리지만, 동시에 독학으로 건축을 공부해서 ‘괴짜'로도 불린다. 2. 1969년, 28살의 나이에 자신의 이름을 딴 건축연구소를 설립한 안도 다다오는 동네 낡은 집을 찾아가 고쳐주겠다고 제안하며 일거리를 만들었다. 3. 그렇게 차곡차곡 시작한 안도 다다오는 1980년대부터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1995년에는 건축계는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받으며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 4. 돈도, 집안 배경도, 연줄도 없고,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도 못했지만, 안도 다다오는 자신의 자서전에서 이렇게 말했다. “모든 일이 처음부터 뜻대로 되지 않았고, 뭔가를 시작한다 해도 대개는 실패로 끝났습니다. 그럼에도 얼마 남지 않은 가능성에 기대를 품고 애오라지 그늘 속을 걸었고, 하나를 거머쥐면 이내 다음 목표를 향해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작은 희망의 빛을 이어나가며 필사적으로 살아왔습니다. 그게 제가 살아온 인생입니다" 5. 또한 안도 다다오는 2009년과 2014년 두 차례 암 선고를 받고 십이지장 등 5개의 장기를 제거하는 대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이마저도 그는 극복해냈다. 6. 안도 다다오는 자신을 ‘거장’이라고 부르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기 스스로를 거장이라 말하고 만족하면 미래가 없기 때문이다. 7. 안도 다다오는 이렇게 말한다. “사과도 인간도, 인간도 건축도, 무르익지 않은 도전 정신으로 넘쳐흐르는 푸른색일 때가 아름답습니다. 언제까지나 도전자가 되세요!”

안도 다다오 "건축가는 복서와 같다... 순수하고 고독한 싸움, 극한서 빛보인다"

Naver

2022년 2월 20일 오전 1:1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