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마지막 주에 쓰는 CEO 일지 - 오바마 | 커리어리

2월 마지막 주에 쓰는 CEO 일지 - 오바마 대통령 자서전 중에서 휴가를 다녀왔다. 분기에 한번 정도 휴가를 가는데, 작년 말에 예약해 둔 휴가 일정이 훌쩍 다가왔다. 야심차게 두 권의 두꺼운 책을 가져갔지만, 결국 오바마 대통령의 새 자서전, <약속의 땅>을 딱 절반까지 읽었다. 무려 900페이지가 넘는 책이다. 이 책의 기본 컨셉을 요약하자면, 1) 최대한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내가 한 의사결정의 맥락을 책에 담아낸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당연한 욕망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미국 정치/정책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하기 때문에 참 지루하다.) 2) 나 자신에 대해서는 최대한 낮춘다. 자조적인 유머와 위트를 최대한 많이 쓴다. (그래서 사실 웃음이 툭 터지는 장면들도 많다.) 3) 대통령으로서 배운 것들, 후임 대통령 혹은 미래의 리더들에게 해 주고 싶은, 시행착오와 쓰라린 패배 끝에 배운 교훈들을 전한다 (깊이와 통찰이 담긴 문장들이 많다.) 원래 전체 임기 8년의 이야기를 한권에 쓰려고 했지만 도저히 남아내지 못해서 1부만 겨우 낸 것이라 한다. 오바마 대통령이 가진 강점(생각이 많고 깊다)과 약점(그래서 독자에게 친절하지 않다. 장황하다)이 골고루 배어있는 책. 그래도 나는 이 정치인이 가진 매력 자산을 참 좋아하고(정책적인 성과에 대한 판단은 하기 어렵다), 그가 대통령이던 시절 미국에 있었기에 뭔지 모를 애틋한 마음이 있기도 하다. 보스턴은 굉장히 민주당 세가 강한 동네이기도 했고. 암튼, 이 책에서 내가 밑줄을 그으면서 읽은 것 중 하나가 이것. 그는 대통령 취임 후, 매일 밤 잠들기 전에 미국 국민들이 백악관으로 보낸 1만여통의 편지 중에서 스탭들이 고른 10통의 편지를 읽었다고 한다. “국민의 편지를 꾸준히 읽으면 대통령직의 밀실 밖으로 나가 내가 섬기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효율적으로 직접 들을 수 있을 듯 했다.” 금융위기 직후 당선된 그는 망가진 금융기관과 시민들의 삶을 구제하기 위해서 국회와 끊임없는 협상을 벌인다. 구제금융 정책 통과를 위해 공화당과 협조를 구하려고 애쓰지만, 그는 결국 임기 첫해부터 공화당과는 철전지 원수 같은 각을 진다. (공화당 입장에서는 다른 스토리가 있겠지만, 이 책의 화자는 오바마니까) 그 후 오바마케어도 마찬가지 전쟁을 치른다. 양당 간의 극단적인 대립은 미국을 점점 더 갈라놓는다. 그리고 그 결과가 지금이기도 하다. 모든 것이 엉망진창인 금융위기 극복과 씨름하며 피폐해진 와중에도, 그에게 한줄기 희망이었던 것은 매일 밤 읽던 국민들의 편지였다고 그는 고백한다. 역시나 그는 문장가라서, 대단히 우아하고 아름답게 묘사했다. 아마 영어 원문은 더 좋을 것이다. (아래 사진) 내가 이 문장에 별표를 해 둔 이유는 이 부분이 정확히 내가 지금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나는 매주 우리 팀 각 제품 조직이 만나서 인터뷰한 고객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혹은 정리된 문서를 읽기도 하지만, 제일 좋은 건 직접 듣는 것이다. 고객 한 명 한 명이 숫자가 아니라 사람으로서 다가오는 순간. 그래서 다음주부터는 나도 매주 커리어리 고객 한 분과 루틴하게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 고객을 직접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정리해서 다시 제품과 사업에 반영하고, 다시 고객에게 선보이는 이 이터레이션 사이클은 사업의 성공 확률을 높이는 방법이기도 하지만 아마도 고객을 만났을 때 창업가의 마음 밑바닥에서 올라오는 울림은 오바마 대통령이 고백한 이 문장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2022년 2월 24일 오후 3:3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MBTI - J와 P가 할 일을 관리하는 방식에 관하여 (feat. 커리어리 플래너 소개) 나와 승국은 MBTI의 모든 항목이 정반대로 다른데 (그렇기에 서로 보완이 된다는 점이 좋다) 그 중 행동으로 드러나는 단적인 차이가, 어떤 일을 완료해야 하는 목표시점이 있을 때다. 예를 들면 시험을 본다고 할 때, - 승국은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을 먼저 계산하고, 매일 매일 일정량을 차근차근히 공부해서 정작 시험 전날은 푹 자고 잘 놀면서 컨디션 조율해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이고 - 나는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동안 딴짓을 하면서 마음 한켠 내내 괴로워하다가(하지만 공부하기는 싫고), 시험 직전과 전날 밤을 꼬박 새우고 나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인 것이다. 그래서 나는 항상 내가 단거리 경주에 잘 맞는 타입의 인간이라 생각해왔다. 어릴 때부터 장거리 달리기보다는 100m 달리기가 좋았고, 커서도 짧은 시간 안에 바짝 효율을 내는 게 적성에 잘 맞는 사람이라 여겼다. 그러다가 생각이 크게 달라진 것은 요 몇년 사이이다. 몇가지 요인이 있는데, - 나이를 먹고나니 더 이상 밤을 샐 수 없었고, - 3년 전부터 퇴근 후 달리기를 하면서, 매일 꾸준히 무언가를 하면 누적적으로 쌓였을 때 달라지는 큰 변화를 몸으로 느끼게 되었고 - 그리고 승국이 일하는 방식을 옆에서 보면서 따라하다보니, 어 이게 더 성과가 좋구나 라는 걸 체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역시 내 옆에 누가 있느냐는 인생에 대단히 큰 영향을 미친다.) <쏟아지는 일 완벽하게 해내는 법(원제:Getting Things Done)> 라는 책은 한 2-3년 전 정도 전에 승국이 내게 읽으라고 추천했던 책이다. 내가 이해한 이 책의 핵심 골자는 이것이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당시 내가 썼던 책 리뷰는 이것.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2/2020022200040.html) 당당하게 책 리뷰는 썼지만, 정작 이렇게 일하는 방식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데는 꽤 오랜 노력과 시간이 걸렸다. 지금의 나는 어떤 일을 목표로 삼고나면, - 큰 일을 작고 세부적인 하위과제로 나누고(이게 일종의 투두 리스트가 된다.) - 그 과제들의 우선순위를 정리하는데 시간을 충분히 쓴다. 이때는 노란색 리걸패드에 손으로 쓰는 걸 좋아한다. - 그리고 그 과제들을 내 구글 캘린더에 하나하나 일정으로 배치를 한다. - 그 후에는 캘린더의 일정 알림이 나를 인도하는대로 하루하루를 보낸다. 지금은 종이와 구글 캘린더를 오가며 쓰고 있지만, 이 과정을 하나로 묶어낸 툴을 이번에 베타로 만들었다. 이름은 커리어리 플래너.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커리어리 유저라면, PC 웹 상단 메뉴에서 바로 확인하실 수 있다. 커리어리 유저가 아니라면,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도 있고. 이 플래너가 주는 Value 는 정확히 이 책의 핵심과 같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베타답게, 이 제품이 생존을 할 수 있을지 아닐지는 아직 모른다. 오늘 유저들에게 전체 공개를 했고, 플래너를 만든 제품 스쿼드 조직의 PM인 해솔 말에 따르면 모두가 초긴장 상태로 앰플리튜드 대시보드를 Refresh 해가며 데이터를 보고 있다. ㅎㅎ (좋은 일이다...!) 부디 많은 분들이 써 주시길, 또 많은 피드백을 보내주시면 좋겠다. :) 피드백은 haesol@publy.co 혹은 커리어리 고객센터로 바로 보내주셔도 된다. 개밥먹기는 항상 중요하므로, 나부터 커리어리 플래너에서 이번주 할 일들을 써보는 중! 지금 이 글을 쓰는 것도 플래너의 할 일로 들어있다. :) + 추신: 베타답게, 모바일 최적화는 아직 안되어 있기에 (호호) PC 웹 화면으로 봐 주시면 더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커리어리 플래너 | 오늘 할 일을 한 눈에

커리어리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