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동안에 토니 셰이의 딜리버링 해피니스를 | 커리어리

주말 동안에 토니 셰이의 딜리버링 해피니스를 읽었습니다. 2020년 말 그가 사고로 인해 죽음을 맞이했고, 당시에 그의 책을 주문했습니다. 언젠가 계속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새로 주문하는 책에 우선순위가 계속 밀려서 서재에 있는 지도 몰랐었네요. 이번에 이사를 하면서 책을 정리하면서 다시 찾게 됐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꼭 잊지 말자는 마음으로 가장 눈에 보이는 자리에 두었습니다. 주말 동안 어떻게든 시간을 만들어서 읽자는 마음으로 다 읽고, 글을 씁니다. 사실 수많은 창업가들의 성공 스토리가 범람하는 시대입니다. 유튜브만 봐도 엄청난 대표들의 인터뷰들이 넘쳐나고, 비단 영어권 대표들 아니라 이제는 EO와 같은 채널을 통해서 한국에서도 뚜렷한 사명감을 갖고 사업을 이끌어가는 대표들이 많습니다. 성공은 결과고, 결과를 만들어낸 대표들이라면 분명히 그들의 경험을 공유하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 이 또한 때로는 독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치밀하게, 전략적으로, 체계적으로, 그 고통과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업이라는 것을 할까. 사업을 한다는 것의 보상은 (물론 성공했을 때) 엄청나겠지만, 그 과정이 전혀 즐거워 보이지 않는 사업가들의 이야기도 많았기 때문일까요. 사업과 스타트업, 비즈니스가 하나의 지적 유희처럼 가십화 되어가는 것도 불편해하면서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때로는 영감이 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독처럼 느껴지고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라 일부로 멀리했던 적도 없지 않았던 것 같아요. 책은 토니 셰이라는 사업가의 사업 이야기라기보다는 그의 삶과 인생에 대한 이야기, 그가 바라보는 사업이라는 것인지에 대한 가치관이 가득합니다. 앞서 말한 불편함을 전혀 느끼지 못했던 것이 가장 큰 매력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물론 모든 사업 책에서 서술하듯 실패의 경험과, 사업이 여러 번 무너질 뻔한 경험, 돈이 보충되지 않는다면 내일이라도 회사를 폐업해야 하는 위기를 겪지 않았던 것도 아닙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사람마다 어떻게 상황을 이해하고, 스트레스를 받아들이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떠한 관점으로 선택을 내리는지를 이해할 때 진정하게 사업가로서 면모가 드러나는 것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토니 셰이라는 사업가가 불편하지 않게 다가왔던 점은 (아니 오히려 편안한 형처럼 다가왔던 것은) 그가 사업에 있어서 얻고자 했던 것이 매출, 이익, 그리고 기업가치의 상승을 통한 매각에서 나오는 달콤한 결과물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만들어가는 가치와 행복, 구성원들의 발전과 자신만의 '가족'들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잔뜩 서술되어 있었기 때문 아니었나 싶습니다.

Tony Hsieh : delivering happiness

Linchpin

2022년 2월 27일 오후 1:1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