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1. 우리는 시장과 고 | 커리어리

[비즈니스 인사이트] #1. 우리는 시장과 고객을 볼 때, '거래의 순간'을 포착하고 집중합니다. 그리고, 그 순간을 우리 서비스 안으로 옮겨오면, 그걸로 고객을 확보했다고 착각하죠. 특히, 경쟁사로 부터 고객을 뺏어오기 위해 거래 자체의 효용성(고객이 느끼는 혜택)을 극대화 하거나 (수용 가능한) 다른 가치를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거래 비용 감소 또는 속도 극대화' 등으로 비교적 쉬워보이는 것으로 치환하여 서비스를 구축합니다. #2. 그래서, 거래하는 손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들이 '왜, 어떤 이유로' 거래하는지를 봐야 합니다. 그 안에 숨겨진 그들의 욕구와 본능 등에 집중하여, 수용 및 거래 가능한 가치를 제공하여 어떤 장(Platform)을 만들어줄 생각을 해야죠. 그리고, 그 장에 같거나 유사한 거래건수, 거래량 등이 증가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거래 당사자들을 많이 모을 생각을 합니다. #3. 하지만, 여기서 '법의 테두리'라는 것을 간과할 수 없습니다. 법도 시장을 구성하는 원리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뮤직 카우가 무엇을 잘못했을까요?" 잘못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실수 한 것이죠. 법적인 테두리 내에서 실현 가능 또는 상용화 가능 여부 등을 변리사, 변호사 등을 통해 크로스 체크 했어야 하는 문제입니다. 이걸 했다고 해도... 확실히 걸릴 수 있는 부분이 없어, 일단 'Go'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4. 비즈니스는 그래서 '단순히 돈 버는 도구'가 아닙니다. 장사도 손님을 속이는 방식으로 전개되면 그 만큼의 책임을 짊어져야죠. 더군다나 사업은 더 큰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투자(증권-액면분할형)상품의 플랫폼내 제한적 유통 거래라는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할 줄 알았지만, 피해는 고스란히 고객(사용자)이 떠안아야할 것 같습니다. 그에 대한 손해 배상은 누가 해줘야 할지는 지켜봐야죠. #5. 사업, 함부로 하지 마세요. 비즈니스 코칭을 하며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이 '사업가 스스로가 가진 사업의 목적'입니다. 그 목적이 반사회적이거나, 사업가 자신의 배를 불리기 위한 것에 매몰되어 있다면, 아무리 사업성이 뛰어난 아이템이라고 해도 성장과 지속 가능성에 금방 한계를 맞이하게 됩니다. 결국, 손해보기 싫어하는 삶의 철학이 사업의 주요 의사결정의 토대가 되어 '누군가를 착취하거나 이용'하는 쪽으로 흐를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 **뮤직카우, 뱅카우, NFT 포함 micro credit based investment(조각모음형 투자)를 하는 서비스 등이 시장의 원리(법)에 의해 축소 및 사장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심하세요. [투자는 개인의 책임]

[단독]뮤직카우, '증권' 가닥..'100만 플랫폼' 거래중단 위기

다음뉴스

2022년 3월 12일 오전 3: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커리어 인사이트] **직장인의 전문성은 '비즈니스에 준하는 직무 경험'을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고, 그 안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경험'을 했는가에 따라 '가능성'이라는 말로 표현 가능합니다. #1. 저는 비즈니스에 대해 글을 쓰고, 말을 하고, 관련 고민을 가진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해결해야하는 문제를 찾으며, 그 문제에 적합한 해법을 다시 말과 글로 전하는 일을 합니다. 제가 가진 전문성을 위와 같이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직업적으로 보면, 컨설턴트, 코치 등으로 불리는 거죠. 단, 분야와 연관된 영역이 있고,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스킬과 테크닉이 있는 겁니다. #2. 많은 직장인 분들이 자신의 전문성에 대하여 '명확한 자기 표현'을 하지 못하십니다. 자신이 속한 직장, 그 속의 맡고 있는 포지션(명)과 일을 한 기간 등이 끝입니다. 그 이상으로 자신을 드러내는 법을 잘 모릅니다. 그러다보니, 이런저런 크고 작은 손해가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회사내 혹은 회사를 옮겨 연봉 협상할 때... 연봉협상할 때, 일정 기간 혹은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성장 추이, 과정 등을 통해 '내가 성장한 내용'에 대해 미리 준비한 문서, 말, 글 등이 있다면, 그래도 조금은 '나에게 유리한 논리'를 펼칠 수 있지 않을까요? -내/외부로 여러 제안을 하거나, 그 제안 받은 내용을 수용할 때... 직장인에게도 기고 및 강연을 포함, 여러 제안이 갈 수 있습니다. 그 제안을 수용하는 과정에 자세한 나의 프로필(이력)+@를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는 누군가에게 자신을 소개할 때도 마찬가지죠. 공적으로 만난 사람, 그 사람과 새로운 일을 하고자 할 때는 하게 될 일과 그 일을 할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추었다는 것을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위와 같은 상황을 겪어 본 사람은 알 겁니다. 여기서 나를 '잘 어필하면, 다음에 더 크고 좋은 기회'가 온다는 것을 말이죠. 그런데, 그건 쉽고 빠르게 정리되는 것이 아닙니다. 수시로 생각하며 다듬어놔야죠. #3. 그래서, 전문성은 나를 드러내거나, 나만이 가진 일종의 '가능성'을 뜻합니다. 단, 내가 포함된 시장과 업계, 그 속의 특정 기업 속 주로 하고 있는 직무 및 업무상의 경험이 '1)현재의 가능성'을 뜻합니다. "내가 무엇을 할 수 있고, 그건 조직과 나에게 어떤 가치와 의미를 지니며, 다수의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이 정리되어 있는 것"이겠죠. 한마디로 정리하면, "저는 ( )을 할 수 있어요. 또는 잘 할 수 있어요."라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여기서 한 가지를 덧붙이라고 말합니다. 커리어상 어떤 지향점을 갖고 있는지 밝히는 '2)미래 지향 가능성'입니다. 조직은 성장하려는 사람을 좋아해요. 조직의 성장과 더불어 개인의 자발적 성장 노력도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따라서, 확고한 성장 의지가 있다는 것을 (필요할 때마다) 밝힐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그럼, 그 미래에 공감하며, 함께 만들려는 누군가가 손을 뻗어 같이 만들어 보자는 제안을 할 수도 있으니까요.

직무 전문성은 가능성을 뜻한다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