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정한 조직에서 몰입 탄력성을 높이는 방법 | 커리어리

《불안정한 조직에서 몰입 탄력성을 높이는 방법》 1️⃣ 동료의 퇴사는 생각보다 팀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같은 팀 동료라면, 함께 협업하는 과제가 많았다면 그 영향은 더 커질 수밖에 없죠. 팀이 다르더라도, 그 사람에 대해서 잘 모르더라도 갑작스러운 동료의 퇴사 소식은 업무 몰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칩니다. 동시에 여러 사람이 퇴사한다는 소식을 들으면 마음이 더 헛헛하죠. 2️⃣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왜 잘 모르는 동료가 퇴사하는 소식에 업무 몰입이 깨지는 걸까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불안정성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일단 팀에서 동료가 떠나면 단기적으로 인적 공백이 생기고,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더라도 운영성 업무에서는 빈틈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남은 누군가 그 일을 더 해야 하죠. 사실 여기서 더 큰 문제는 '일을 좀 더 하는 것' 보다는 '어떤 일을', '누가' 더 하는지 예측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3️⃣ 또 다른 이유는 조직에 대한 의심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뛰어난 동료, 내가 인정하던 동료가 조직을 떠난다는 것은 '가라앉는 배'가 아닌지 조직에 대해 의심할 수 있는 단서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조직에 뭔가 문제가 있는 건가? 혹은 더 좋은 선택지가 시장에 있는 건가?라는 정황적 의심을 하다가 결국 의심은 나를 향하죠. "내가 너무 안일한 것은 아닌가?" 자기 의심이 들면 일에 몰입하기 어렵습니다. 4️⃣ 이럴 때 업무에 몰입을 빠르게 돕는 것, 몰입 탄력성을 높이는 것은 조직의 시스템과 동료 간의 유대감입니다. 시스템이 잘 갖춰진 조직이라면 공백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투명하고 계산된 일정에 따라 커뮤니케이션을 합니다. "오늘 00시부터 공석인 포지션에 대해서 채용 중이며, 내부에서도 추천을 받고 있으니 제안해주세요"와 같은 안내 메일을 받는다면 마음이 조금 더 안정될지도 모릅니다. 5️⃣ 동료들끼리 묻는 안부와 "00님도 퇴사하는 거 아니죠?"라며 서로 불안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챗이 있다면 도움이 됩니다. 불안감을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는 놀랍게도 "나만 불안해하는 것이 아니구나"라는 것입니다. 동료와의 유대, 안전하게 나의 불안감과 걱정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주기적으로 갖는 것만으로도 시스템이 불완전한 조직에서 몰입 탄력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2022년 3월 24일 오후 2:2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으면, 좋은 디자인입니다》 1️⃣ UX리서치란 무엇인가요? UX 리서처에 따라서 각자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지만, 다음 2가지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➊ 우리 제품/서비스 사용자는 누구이며 그들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➋ 우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것을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UT란 무엇인가요? ➊ 한 사람이 어떤 물건을 가지고 일반적인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➋ 이 과정에서 사용자가 혼란스럽다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지점을 찾아서 고치는 것이 사용성 평가의 목적입니다. ➌ 단, 이 글에서 소개한 것과 같이 UT를 다른 목적으로도 부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 UT에서는 어떤 부분을 중심으로 확인해야 하나요? UT는 사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사용성을 중심으로 검증해야 하는데, 사용성을 정의할 때에는 보통 5가지 항목을 사용합니다. ➊ 유용성 -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가? ➋ 유효성 - 맡은 임무를 완수하는가? ➌ 학습 용이성 - 사용할 때마다 사용법을 다시 익혀야 하는가? (사용할 특정 물건의 사용법을 스스로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➍ 효율성 - 작업을 수행하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의 양은 합리적인 수준인가? (단, 얻는 가치에 비해 수고를 적게 들여야 한다) ➎ 호감도 - 사람들이 이것을 갖고 싶어 하겠는가? ➏ 재미 - 사용할 때 즐겁거나 재미있다고 느끼는가? 4️⃣ 어떤 문제가 주로 관찰되나요?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지만 3가지 유형의 문제를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➊ 사용자가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형 - 이유야 어쨌든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이트나 페이지를 보더라도 그 사이트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내용이 착각에 불과한 경우 ➋ 사용자가 찾는 단어(기능)가 시스템에 없는 경우 - 사용자들이 훑어보며 찾을 단어를 틀리게 예상했거나 어떤 사물을 묘사하기 위해 시스템이 사용하는 단어와 사용자가 사용하는 단어가 다른 경우 ➌ 너무 많은 내용이 들어 있는 경우 - 사용자가 찾는 내용이 어딘가에 있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페이지 전체 소음 수준을 낮추거나 원하는 항목이 눈에 띄게 해서 시각적 계층구조상 상위로 가도록 조정해야 하는 경우 5️⃣ UT에 참관하는 동료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UT에서 모더레이팅을 담당하는 UX리서처는 노트테이킹 보다 검증하려는 문제를 유도신문 없이, 스크립트에 따라 일관되게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따라서 참관자는 리서치 과정을 관찰하면서 직접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Debrief에서 논의할 점을 기록해야 합니다. ➊ 이 UT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무엇인가요? ➋ 예상과 가장 달랐거나 비슷했던 부분은 무엇인가요? 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혹은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➍ 가장 큰 사용성 문제는 무엇이라고 평가하셨나요? ➎ 본질적인 이유(Root Cause)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셨나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 7가지

WHT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