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 전하는 남의 한 문장! (2) 시장 | 커리어리

이럴 때 전하는 남의 한 문장! (2) 시장 점유율이 낮아서 고민하는 후배 “연못의 큰 물고기가 되어야 한다.” “만약 우리가 아주 작다면 아주 작은 연못을 찾아야 한다.” 읽는 이에 따라 해석은 다르지만 일 경험에서 해석하자면 아래와 같다. 시장 점유율이 낮음의 분모에 불특정 다수에 모호하게 하지말고 분모를 다시 찾아서 공략해봤음 한다. 우리의 자원은 유한한데 너무 큰 연못에 원하지도 않은 이들에게 무의미하게 예산을 뿌리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그럴바엔 볼링핀(책의 표현임) 효과처럼 적절한 각도로 앞핀을 노려봄 어떨까 한다.

2022년 4월 5일 오전 11:5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분명 종이는 미디어다. 온라인에서 일하다보면 검색광고 최적화 콘텐츠 로하스 등 자주 듣는 표현이 있다. 미디어믹스란 표현도 많이 듣는다. 고객보다 부서명에 걸맞게 고객보다 부서명에 갇혀 일했나 반성하게 되는 문단이 있어 기록해본다. 이 문단은 하라켄야 지음 ‘백’이란 책에서 배웠다. 만약 미디어믹스와 미디어의 본질에 대해 고민 있으신 분이라면 “종이는 하얗다.”로 시작하는 사진의 문단을 꼭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맞다! “분명 종이는 미디어다. 그리고 본질은 인간의 창조성과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충동을 얼마나 자극하고 고무시키는가 하는 점에 있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