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로 와서 겪은 인상적이고 또 어느정도는 감 | 커리어리

독일로 와서 겪은 인상적이고 또 어느정도는 감동적이었던 것 중 하나는 누구도 질문에 대해 “그것도 모르냐”라는 식으로 대답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좋은 팀과 동료를 만난 것도 중요한 이유일 것이다). 아무리 기본적이고 당연한 것을 질문해도 얼굴표정 하나 바뀌지 않고 친절하게 답변해주는게 참 고마웠다. 질문에 대해 관대한 문화라도 모르는 것을 질문하는 데에는 용기가 필요하다. 모르는 것을 질책하는 문화라면 질문은 불가능에 가까워진다. 이제는 “이걸 모른다고?”라고 농담으로라도 말하지 않게 되었다.

2022년 4월 10일 오후 8:0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세계 여러나라에 거주하는 지원자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다보면 전기가 갑자기 나갈 수 있으니 양해해 달라는 지원자가 있다. 혼자 있을 수 있는 조용한 공간을 확보하지 못해 소음이 발생하는 곳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지원자도 있다. 구글의 CEO 선다 피차이의 아버지는 아들을 미국으로 유학 보내기 위해 비행기 값으로 연봉보다 많은 돈을 썼다고 한다. 가끔 내가 누리는 것들을 너무 쉽게 잊고 사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