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카우는 이른바 저작권료참여청구권을 투자자들 | 커리어리

뮤직카우는 이른바 저작권료참여청구권을 투자자들에게 경매에 부치고, 낙찰금액 전체를 매출액으로 인식하여 왔습니다. 청구권을 일종의 재고자산 개념으로 본 것입니다. 예컨대 저작인접권을 100만원에 매입하였고, 이를 1만원짜리 100주로 나누어 경매한 결과 총 120만원에 팔렸다고 합시다.예전같으면 매출액 120만원 매출원가 100만원, 매출이익 20만원으로 처리할 겁니다. 그러나 '21년 결산에서는 청구권을 일종의 금융상품자산으로 분류하였습니다. 그리고 매각차익만 매출액으로 인식하는 순액법을 적용하였습니다.

논란의 뮤직카우, 매출인식 오류 있었다

코리아모니터

2022년 4월 15일 오전 12:3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