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나의 글을 쓴다는 것》 커피챗을 하 | 커리어리

《직장인이 나의 글을 쓴다는 것》 커피챗을 하면 UX 리서치 이외에 사이드 프로젝트나 퍼스널 브랜드에 관한 문의를 종종 받습니다. 언제 하는지, 어디서 소재를 찾는지, 일을 하기에도 바쁜데 생산성이 떨어지는 건 아닌지 등등 제가 여전히 고민하고 있는 지점에 대해서 질문을 해주시죠. 덕분에, 저는 제가 왜 사이드 프로젝트를 하는지 생각해보고 매달 뉴스레터를 보내는 것이 처음 의도했던 목적에 여전히 부합하는지 점검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직장인이 나의 글을 쓴다는 것은 세 가지 측면에서 이점이 있습니다. ➊ 내가 좋아하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고 ➋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으며 ➌ 새로운 경험으로 확장할 수 있습니다. [ 큐레이터의 문장 🎒 ] 1️⃣ 넷플릭스나 유튜브 콘텐츠를 보다 스마트폰으로 인스타그램 피드를 확인한 적이 있나요? 몰입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일이어야 계속 쓸 수 있습니다. 좋아하는 것을 알아차리는데 까지도 시간이 걸리는데, 그걸 알아차린 후 좋아하는 일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더해 기록한다면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를 넘어 '어떤 경험', '어떤 상태'를 좋아하는지에 이를 수 있습니다. 일 밖에서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것을 찾는다면 일을 할 때에도 몰입이 가능합니다. 2️⃣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대해 지속적으로 기록하면 전문성이 생깁니다. 전문성이 생기면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죠. 시간과 1:1로 교환하는 방식이 아니라 하나의 콘텐츠가 여러 채널을 통해서 확산되고 그것을 통해 수익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강의를 제안받거나, 책을 쓰자는 출판사의 연락을 받거나, 기고 요청을 받을 수도 있죠. 이런 제안을 받는 것만으로도 '나의 가능성'에 대한 효용감과 번영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건 모두 회사의 000가 아니라 개인의 차원으로 이루어지는 경험이니까요. 3️⃣ 기사 제목만 보는 사람은 많지만, 기사 전문을 꼼꼼히 읽는 사람은 많지 않고, 댓글을 쓰는 사람은 더 적습니다. 하나를 더 하는 것에는 그만큼 수고스러움이 필요하기 때문인데요. 나의 글을 지속적으로 쓰면, 나의 글을 지속적으로 쓰는 사람과 연결될 가능성이 커집니다. 새로운 관계, 경험으로 이어지는 기회를 갖는다는 것은 직장인으로 살아갈 때 신선한 에너지가 됩니다. 내가 모르는 분야, 내가 잘 읽는 콘텐츠의 크리에이터와 연결되는 경험은 영감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제 잘하려고 의식하는 대신 그냥 계속하는 쪽을 택했습니다. 계속하면 늘겠죠. 계속하면 쌓이겠죠. 계속하면 그걸로 충분한 것들이 많습니다.

직장인이 콘텐츠로 세컨잡 만들어야하는 이유

Rmbr

2022년 4월 17일 오전 5:1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으면, 좋은 디자인입니다》 1️⃣ UX리서치란 무엇인가요? UX 리서처에 따라서 각자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지만, 다음 2가지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➊ 우리 제품/서비스 사용자는 누구이며 그들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➋ 우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것을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UT란 무엇인가요? ➊ 한 사람이 어떤 물건을 가지고 일반적인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➋ 이 과정에서 사용자가 혼란스럽다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지점을 찾아서 고치는 것이 사용성 평가의 목적입니다. ➌ 단, 이 글에서 소개한 것과 같이 UT를 다른 목적으로도 부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 UT에서는 어떤 부분을 중심으로 확인해야 하나요? UT는 사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사용성을 중심으로 검증해야 하는데, 사용성을 정의할 때에는 보통 5가지 항목을 사용합니다. ➊ 유용성 -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가? ➋ 유효성 - 맡은 임무를 완수하는가? ➌ 학습 용이성 - 사용할 때마다 사용법을 다시 익혀야 하는가? (사용할 특정 물건의 사용법을 스스로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➍ 효율성 - 작업을 수행하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의 양은 합리적인 수준인가? (단, 얻는 가치에 비해 수고를 적게 들여야 한다) ➎ 호감도 - 사람들이 이것을 갖고 싶어 하겠는가? ➏ 재미 - 사용할 때 즐겁거나 재미있다고 느끼는가? 4️⃣ 어떤 문제가 주로 관찰되나요?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지만 3가지 유형의 문제를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➊ 사용자가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형 - 이유야 어쨌든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이트나 페이지를 보더라도 그 사이트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내용이 착각에 불과한 경우 ➋ 사용자가 찾는 단어(기능)가 시스템에 없는 경우 - 사용자들이 훑어보며 찾을 단어를 틀리게 예상했거나 어떤 사물을 묘사하기 위해 시스템이 사용하는 단어와 사용자가 사용하는 단어가 다른 경우 ➌ 너무 많은 내용이 들어 있는 경우 - 사용자가 찾는 내용이 어딘가에 있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페이지 전체 소음 수준을 낮추거나 원하는 항목이 눈에 띄게 해서 시각적 계층구조상 상위로 가도록 조정해야 하는 경우 5️⃣ UT에 참관하는 동료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UT에서 모더레이팅을 담당하는 UX리서처는 노트테이킹 보다 검증하려는 문제를 유도신문 없이, 스크립트에 따라 일관되게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따라서 참관자는 리서치 과정을 관찰하면서 직접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Debrief에서 논의할 점을 기록해야 합니다. ➊ 이 UT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무엇인가요? ➋ 예상과 가장 달랐거나 비슷했던 부분은 무엇인가요? 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혹은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➍ 가장 큰 사용성 문제는 무엇이라고 평가하셨나요? ➎ 본질적인 이유(Root Cause)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셨나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 7가지

WHT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