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업직이 아니더라도 '세일즈 마인드'는 중 | 커리어리

[ 영업직이 아니더라도 '세일즈 마인드'는 중요합니다. ] 01. 활달하고, 붙임성 있고, 사람 좋아하고, 에너지 넘치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뭘까요? 살면서 한 번쯤은 '넌 영업하면 잘 할거 같아'라는 말을 들어봤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거죠. 그 말을 던진 분은 전혀 그럴 의도가 없으셨겠지만 사실 이 말은 세일즈 필드를 몰라도 한참 모르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02. 물론 저도 세일즈를 정통으로(?) 경험한 적은 없습니다. 대부분 업무가 기획과 브랜딩, 마케팅에 속해있었던 터라 소위 사람들이 부르는 '영업직'은 아니었거든요. 하지만 어느 분야도 세일즈와 동떨어져 있기는 힘들고 또 누구나 세일즈 마인드를 가지고 일해야 한다는 생각이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03. 저는 세일즈야말로 '가치 교환'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걸 줄 수 있는데요, 혹시 당신은 그걸 줄 수 있나요?'라는 아주 간단한 전제의 Give & Take 게임이 사실 세일즈의 핵심이라고 보거든요. 그러니 세일즈에 적합한 사람은 유들유들하고 사람 성격 잘 맞추는 그런 캐릭터보다 오히려 상대방 것을 얻어내기 위해 우리가 가진 것 중에 가장 매력적인 것을 잘 골라낼 수 있는 사람일지도 모릅니다. 04. 사실 이런 세일즈 마인드는 같은 회사 내부에서도 꼭 필요합니다. (비판하려는 의도는 아니지만) 회사마다 참 협업하기 힘든 부서가 하나씩 있기 마련이죠. 뭘 부탁해도 잘 들어주지 않고, 늘 자기 팀 리소스는 풀로 사용 중이며, 본인들은 이런 일 해주려고 존재하는 팀이 아니다라는 뉘앙스를 뭉근하게 풍겨오는 팀들 말입니다. (쓰고 보니 비판이 되었군요..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 05. 극단적인 예를 들긴 했지만 사실상 다들 바쁘고 버거운 상황에서 어떤 일을 함께 하자고 제안하는 것도, 혹은 우리의 일을 맡아달라고 요청하는 것도 모두 세일즈의 영역에 해당합니다. 우리가 원하는 결과물을 얻기 위해 그저 팀장님의 넉살과 인맥에 모든 운명을 걸 수는 없는 일이거든요. 대신 이 일이 왜 중요하고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인지, 그리고 이 일의 끝에는 어떤 결과물이 기다리고 있고 그게 당신들과 우리에게 어떤 보상을 가져다주는 것인지를 명확히 그려주는 게 중요합니다. 06. 그리고 늘 우리 팀의 일 혹은 내가 하는 일을 '자산(asset)'이라는 마인드로 대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금 냉정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여러분이 하는 일이 의미 있는 일이라면 분명 아주 작은 단위 하나하나까지도 중요한 자산으로 취급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생각해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내가 만약 이걸 제공할 수 있으면, 나는 뭘 받아올 수 있을까?' 07. 연봉이나 직급을 높여달라는 요구 외에 내가 하는 일이나 내가 제공하는 서비스가 다른 업무, 다른 필드의 무엇과 교환된다면 어느 정도의 값어치가 되는지를 가늠할 수 있어야 하는 거죠. 그걸 이해하고 있어야 내가 원하는 것을 발견했을 때 상대에게 무엇을 내밀 수 있는지 판단이 섭니다. 08. 사회에서는 품앗이처럼 주고받는 일이 있고, 다른 나라와 무역하듯이 주고받는 일이 있습니다. 문제는 무역하는 자리에서 자꾸 품앗이를 논하면 안 된다는 것이죠. 상대가 원하는 건 밸류인데 나는 자꾸 애티튜드로 때우려 하면 그 거래는 성사되지 않습니다. 그러니 접근법부터 다시 익혀야 함이 분명합니다. 09. 한때는 '저는 영업 스타일이 아니라~'라는 말이 수줍음 많고, 먼저 다가서지 못하고, 싫은 소리 잘 못하는 성격을 에둘러 표현하는 말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영업력은 타고난 성격의 싸움도, 무한한 애티튜드 경쟁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마인드 셋'의 차이라고 하는 것이 정확할 겁니다. 10. 그러니 '세일즈 마인드 셋'을 장착하기 위해 늘 텐션을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본인을 작은 부족이라고 생각하고, 우리 팀을 작은 왕국이라고 생각해 보세요. 그럼 내가 우리 팀과 어떤 관계를 유지해야 하고 또 우리 팀은 다른 조직들과 어떤 거래를 해야 하는지가 보이기 시작할 겁니다.

2022년 4월 24일 오전 9:1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좋은 리더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 ④ - '공유 문화'에 대하여 ] 01.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연달아 올리자 몇몇 분께서 질문도 주시고 의견도 주셨습니다. 그중 많이들 궁금해하고 또 답답해하는 부분이 조직 내 '공유 문화'에 대한 것이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제목 그대로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제가 생각하는 좋은 공유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물론 이 이야기 역시 리더의 역할을 중심으로 시작할 거고요. 02. 저는 우선 좋은 공유 문화는 시스템을 기반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의입니다. 이 시스템이라는 것은 꼭 Tool에만 한정 지어 하는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주기적인 회의 문화나 보고 문화에만 국한된 것 역시 아닙니다. 저는 조직이 빠르고, 효과적이고,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공유 문화를 위해서는 목표 - 중간 과정 - 문제점 - 솔루션에 기반해 공유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03. 내가 맡은 태스크의 목표는 무엇이고, 지금 어떤 단계에 와 있는지, 현재의 문제점은 무엇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방식을 취하고 있는지(혹은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를 명확하게 공유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결과적으로는 이 4가지 중에 하나의 변동 상황이라도 생기면 그때마다 가볍게라도 공유하는 방식을 서로 간의 약속처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04. 그리고 '리포팅'과 '미팅'을 구분해서 공유하는 것이 좋습니다. 각 조직에서 사용하는 공유 툴에 올리든 아니면 관련자에게 메일을 쏘든 자료와 텍스트에 기반해서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은 철저히 리포팅으로 분류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그중 상호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항목만을 떼내서 미팅으로 진행하는 것이 맞고요. 특히 요즘처럼 서로 간의 일하는 공간과 방식이 다양해진 시점에서는 이러한 구분이 효율적인 공유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05. 그럼 이런 과정에서 리더의 역할은 무엇이어야 할까요? 당연히 앞서 말한 것들을 조직 내 문화와 시스템으로 자리 잡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그 외에도 리더에게는 꼭 요구되는 역할이 있습니다. 바로 '공유를 위한 리소스가 얼마나 투여되는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일입니다. 여전히 정말 많은 리더가 꼼꼼히, 잘 정리된, 구체적인 자료들을 바탕으로 관련자들을 모두 모아놓고 진행하는 공유 방식을 고집합니다. 뭐 이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최대한 우리 팀에게 피해 오지 않도록 '난 분명 말해줬다!'식의 전체 공유를 강조하죠. 하지만 이만큼 비효율적인 것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 팩트들이 모두에게 잘 공유될 일도 만무하고요. 06. 대신 누구를 공유 권한자로 두고 어디까지를 공유하며, 공유 시에는 무엇을 공유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룰을 만드는 게 좋습니다. '가끔 서로서로 얼굴도 보고 좋잖아'식의 공유는 차라리 철저히 커피챗으로 돌려도 됩니다. 세상에는 목적과 기능에 맞는 일들이 있고 조직 안에서는 그게 더 잘 작동하도록 해야 하니까요. 07. 저는 리더에게 요구되는 여러 역할 중에서도 이 공유 문화를 잘 만드는 역할이 참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문화는 한번 잘 뿌리내리면 쉽게 흐지부지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는 것 같고요. 그러니 지금 당장 해볼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시작해 보면 좋겠습니다. 비효율적인 것들을 걷어내고, 명확하지 않은 것들을 정확하게 짚어주고, 누구나 예측하고 실행할 수 있는 포맷과 타이밍을 만드는 것부터 말이죠.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