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멋있는데." 페이스북 친구의 멘트 | 커리어리

"에어비앤비 멋있는데." 페이스북 친구의 멘트를 보고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했습니다. 1900명을 구조조정 하게 된 에어비앤비가 보여준 태도 때문입니다. 기업의 구조조정이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인 것 같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것처럼 코로나 19로 에어비앤비는 전체 임직원 중 25%, 1900명을 정리해고합니다.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브라이언 체스키가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를 보면 올해 매출이 지난해의 절반이라고 하니 그 타격이 예상보다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서 화제가 된 것은 정리해고 소식이 아닙니다. 에어비앤비가 구조조정이 어떻게 이뤄지고 그 기준이 무엇인지를 상세하게 밝혀놨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번에 정리해고가 된 이들을 위해 회사는 어떻게 지원하는지도 밝혔습니다. 구조조정, 샐러리맨에게는 정말 가혹한 일입니다. 왜 내가 대상자가 되었는지를 자세하게 설명해주는 이도 없을뿐더러 기업은 기준을 명확하게 공지하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정리해고 통보를 받으면 억울함과 패배감으로 충격을 받고 그 충격에서 빠져나오기도 힘든 게 현실입니다. 에어비앤비가 단행하게 될 구조조정 메시지는 다른 기업에서 배웠으면 합니다. 에어비앤비는 누구라도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전달했습니다. 1. 구조조정을 하게 된 이유 2. 구조조정의 기준 3. 정리해고 절차 4. 정리해고 당사자를 위한 지원책 5. 후속 절차 6. 미안함을 전하는 대표의 말로 이뤄져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띈 것은 정리해고의 기준을 명확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정리해고자들은 성과로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기업 내에서 임직원을 평가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기업의 평가가 객관적이고 올바르다고 평가하는 비율이 50%를 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에어비앤비는 임직원의 성과 평가가 아닌 사업의 재편을 기준으로 내세웠습니다. 기본에 충실하고 그 외의 교통 부문 및 에어비앤비 스튜디오 프로젝트, 호텔 등의 새로운 사업들을 구조조정의 기준으로 내세웠습니다. 또한 정리해고자로 선정하는 기준도 상세하게 밝혀놨습니다. 이렇게 되면 떠나는 사람이나 남는 사람에게서 불평과 불만이 나오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정리해고자를 위한 지원책입니다. 퇴직금, 주식, 의료보험, 취업 지원이 큰 지원책입니다. 떠나는 이들에게도 에어비앤비의 주식을 주고, 1년 동안 의료보험 혜택을 이어준다고 합니다. 퇴사자들의 재취업을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습니다. 심지어 사소할 수도 있지만 어쩌면 구직자들에게는 필수인 사내에서 제공했던 노트북도 반납하지 말고 계속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런 지원책을 받게 된다면 정리해고에 대한 충격도 많이 완화될 것 같습니다. 내가 회사로부터 존중을 받고 있다고 느낄 테니까요. 에어비앤비 창업자의 메시지는 기업이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겪었을 때 어떻게 임직원과 소통을 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개인적으로 기업 홍보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홍보가 아닌 리스크 관리라고 생각합니다. 위기 상황에 어떤 메시지를 던져서 그 위기를 줄이느냐가 기업 홍보팀의 역량입니다. 에어비앤비 창업가 브라이언 체스키의 메시지는 이런 면에서 좋은 본보기가 될 것 같습니다. 시간이 나면 5월 5일 발표된 에어비앤비의 메시지(https://www.airbnb.co.kr/resources/hosting-homes/a/may-5-an-important-update-from-airbnb-188)를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에 무너진 공유경제...에어비앤비 1900명 감원

이데일리

2020년 5월 13일 오전 12:0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