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자이너는 프로토타이핑을 할 줄 알아야 하 | 커리어리

✅ 디자이너는 프로토타이핑을 할 줄 알아야 하나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디자이너에게 프로토타이핑 능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프로토타입(prototype) 종류 제품 디자인에서 프로토타입 종류는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Low-fidelity Prototype (충실도가 낮은 개념의 프로토타입) - 페이퍼 스케치, 와이어프레임 혹은 간단한 화면 연결 정도의 수준입니다. - 사업 초기 아이디에이션 단계에서 빠르고 정확한 소통을 위해 사용됩니다. 2️⃣ High-fidelity Prototype(충실도가 높은 개념의 프로토타입) - 대부분의 컴포넌트와 기능들이 디자인되어 있고 실제 개발 환경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 사용성 및 전체적인 플로우 테스트를 위해 사용됩니다. 프로토타이핑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정확한 구현을 위한 소통 도구 실제로 현업에서 개발자에게 트렌지션, 모션, 인터렉션 등을 설명할 때 ‘슝~ 하고 올라오게 해 주세요.’, ‘이건 슈욱! 하고 닫혀야 해요!’처럼 원초적인 방법을 동원합니다. 원하는 의도대로 잘 반영된다면 모를까 대부분 어느 정도 본인과 타협을 하고 말아 버립니다. 코드펜이나 실제 프로덕트 레퍼런스를 첨부하는 방법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참고용이지 매번 이렇게 소통하는 게 여간 쉽지 않습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프로토타이핑으로, 개발자는 기능 및 구현 방식을 확인할 수 있으며 비즈니스 관계자 혹은 제품 관리자는 사용자 흐름을 확인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2️⃣ 빠른 가설 검증 코드 없이 제품을 구현하여 빠르게 문제를 정의하고 가설을 수립한 뒤 UT(Usabillty Test)를 통해 실제 사용자를 대상으로 이 제품이 얼마나 유용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설 검증 결과는 모든 구성원이 시장이 원하는 방향에 대해 알 수 있게, 우리가 나아갈 목표를 납득시키기 위해 강력한 무기가 될 것입니다. 참고로 가설 검증은 한번 완벽하게 하려는 것보다 반복적인 학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3️⃣ 전체적인 플로우 테스트 제품 및 서비스를 만들 때 제품 사양 문서(Product Spec)와 요구사항 정의서(PRD)를 작성하곤 합니다. 이것들은 제품 관리자, 디자이너, 개발자, 마케터, 비즈니스 담당자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세부 내용들을 알 수 있도록 돕는 문서이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 불필요한 내용들이 존재합니다. 프로토타이핑을 활용하여 실제 설계한 제품들을 이용해보며 사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제공하는지 미리 체험해보고 정의한 문제가 정말 문제였는지 문제가 맞았다면 이 방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 더욱 완성도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디자이너는 프로토타이핑을 할 줄 알아야 하나요?

brunch

2022년 5월 8일 오후 2:4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어떻게 디자인하면 개발자가 된다고 할까? 개발자에게 디자인 전달할 때 혹은 하고 나서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었나요? 디자이너와 개발자의 역할은 다르지만 둘 다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같은 목표를 위해 일하고 있다는 점은 변함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둘 사이의 간격은 적을수록 좋습니다. 이러한 간극을 메우고 싶은 주니어 프로덕트 디자이너라면 이 글을 읽고 피그마에서 개발자를 위한 디자인을 통해 생산성을 높였으면 좋겠습니다.

어떻게 디자인하면 개발자가 된다고 할까?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