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토리텔링에 대한 환상을 조금씩 벗어내는 | 커리어리

[ 스토리텔링에 대한 환상을 조금씩 벗어내는 과정 ] 01. 현업에서 일하며 기존에 가지고 있던 판타지를 가장 많이 덜어낸 부분은 다름 아닌 '스토리텔링'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브랜딩이나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좋은 스토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또 좋은 스토리를 직접 만들고 싶어 하지만 모든 사람이 스티브 잡스가 될 수는 없는 노릇이죠. 게다가 세상의 직장인들이 다 CEO 급의 키노트를 하는 것도 아니고요. 02. 그래서인지 저 개인적으로는 이른바 '스토리텔링의 N가지 법칙'같은 것은 그저 참고만 할 뿐 크게 의지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아니 솔직히 얘기하면 저는 스토리텔링에 법칙 같은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해요. 요즘엔 전통적인 스토리 라인을 따르지 않는 컨텐츠들도 많은 데다 다양성이 생명인 이야기 위에 법칙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는 순간 오히려 더 갑갑하게 느껴지기도 하니까요. 03. 하지만 '어떤 환경에서 좋은 이야기가 탄생할 수 있는가?'에 대한 관심은 누구보다 높다고 자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 그렇듯이 '제2의 손흥민을 만들겠다', '한국형 일론 머스크를 키우겠다'하는 시도들은 어느 순간 민망할 정도로 그 힘을 잃어가지만, '좋은 인프라를 설계하겠다', '새로운 마인드 셋을 심겠다'라는 노력들은 훨씬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기 때문이죠. 04. 저는 좋은 이야기를 만들고, 그 이야기에 힘을 싣고, 또 세상의 많은 사람들에게 퍼뜨리는 역할로서의 롤 모델은 TED가 가장 잘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는 TED Talks 외에도 그간 TED가 '이야기'라는 대상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들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 또한 높게 사는 부분이고요. 05. 그래서 저는 스토리를 텔링 하기 위한 법칙들을 만들기 보다 '이야기를 가꾼다'는 측면에서 접근해 보기를 권합니다. 저는 이를 가드닝(Gardening)에 비유하곤 하는데요, 같은 종의 식물이라도 누가 어떤 환경에서, 어떤 방식으로 키우느냐에 따라 그 성장 내용이 달라지듯이 이야기 또한 좋은 이야기가 자랄 수 있는 환경과 태도를 설정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06. 그래서 TED가 30년 넘는 시간 동안 선보여온 여러 가지 이야기 포맷들 그리고 스피커와 스토리가 힘을 가지도록 하기 위해 펼쳐온 다양한 시도들이 훨씬 의미 있게 다가옵니다. 그리고 한 번쯤은 그 방법들을 우리 개개인에게 적용해 봐도 좋겠다는 생각이고요. 당장은 '완벽한 스토리텔링을 위한 N가지 법칙'이나 '프레젠테이션, 이것만 알면 됩니다' 같은 콘텐츠들이 매력적으로 보일지라도 그게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기능할 수 없다는 건 이제 다들 잘 아시잖아요. 07. 그러니 우리 스스로가 자신의 이야기를 가꾸고 관리하는 환경에 더욱더 관심을 기울이면 좋겠습니다. 어쩌면 그 환경에서 자란 이야기들의 성장 배경을 되짚는 그 자체가 자연스러운 스토리텔링이 될지도 모르니까요. 갑자기 영험한 이야기꾼의 능력이 내게 빙의될 거란 환상을 버리고 땅부터 고르고 씨부터 뿌리는 게 순서에 맞는 일이라고 봅니다.

좋은 이야기가 탄생할 수 있는 배경을 만들자

brunch

2022년 5월 9일 오전 2:52

댓글 1

함께 보면 더 좋은

[ 좋은 리더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 ④ - '공유 문화'에 대하여 ] 01.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연달아 올리자 몇몇 분께서 질문도 주시고 의견도 주셨습니다. 그중 많이들 궁금해하고 또 답답해하는 부분이 조직 내 '공유 문화'에 대한 것이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제목 그대로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제가 생각하는 좋은 공유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물론 이 이야기 역시 리더의 역할을 중심으로 시작할 거고요. 02. 저는 우선 좋은 공유 문화는 시스템을 기반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의입니다. 이 시스템이라는 것은 꼭 Tool에만 한정 지어 하는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주기적인 회의 문화나 보고 문화에만 국한된 것 역시 아닙니다. 저는 조직이 빠르고, 효과적이고,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공유 문화를 위해서는 목표 - 중간 과정 - 문제점 - 솔루션에 기반해 공유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03. 내가 맡은 태스크의 목표는 무엇이고, 지금 어떤 단계에 와 있는지, 현재의 문제점은 무엇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방식을 취하고 있는지(혹은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를 명확하게 공유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결과적으로는 이 4가지 중에 하나의 변동 상황이라도 생기면 그때마다 가볍게라도 공유하는 방식을 서로 간의 약속처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04. 그리고 '리포팅'과 '미팅'을 구분해서 공유하는 것이 좋습니다. 각 조직에서 사용하는 공유 툴에 올리든 아니면 관련자에게 메일을 쏘든 자료와 텍스트에 기반해서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은 철저히 리포팅으로 분류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그중 상호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항목만을 떼내서 미팅으로 진행하는 것이 맞고요. 특히 요즘처럼 서로 간의 일하는 공간과 방식이 다양해진 시점에서는 이러한 구분이 효율적인 공유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05. 그럼 이런 과정에서 리더의 역할은 무엇이어야 할까요? 당연히 앞서 말한 것들을 조직 내 문화와 시스템으로 자리 잡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그 외에도 리더에게는 꼭 요구되는 역할이 있습니다. 바로 '공유를 위한 리소스가 얼마나 투여되는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일입니다. 여전히 정말 많은 리더가 꼼꼼히, 잘 정리된, 구체적인 자료들을 바탕으로 관련자들을 모두 모아놓고 진행하는 공유 방식을 고집합니다. 뭐 이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최대한 우리 팀에게 피해 오지 않도록 '난 분명 말해줬다!'식의 전체 공유를 강조하죠. 하지만 이만큼 비효율적인 것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 팩트들이 모두에게 잘 공유될 일도 만무하고요. 06. 대신 누구를 공유 권한자로 두고 어디까지를 공유하며, 공유 시에는 무엇을 공유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룰을 만드는 게 좋습니다. '가끔 서로서로 얼굴도 보고 좋잖아'식의 공유는 차라리 철저히 커피챗으로 돌려도 됩니다. 세상에는 목적과 기능에 맞는 일들이 있고 조직 안에서는 그게 더 잘 작동하도록 해야 하니까요. 07. 저는 리더에게 요구되는 여러 역할 중에서도 이 공유 문화를 잘 만드는 역할이 참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문화는 한번 잘 뿌리내리면 쉽게 흐지부지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는 것 같고요. 그러니 지금 당장 해볼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시작해 보면 좋겠습니다. 비효율적인 것들을 걷어내고, 명확하지 않은 것들을 정확하게 짚어주고, 누구나 예측하고 실행할 수 있는 포맷과 타이밍을 만드는 것부터 말이죠.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