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의 칼럼리스트 데이빗 브룩스의 졸업 | 커리어리

뉴욕타임즈의 칼럼리스트 데이빗 브룩스의 졸업 축사입니다. 판데믹으로 인해 취업이 어려워진 졸업생들에게 커리어 시작을 2년 미루고 이런 상황이 아니었다면 절대 경험해보지 못할 일을 해보라는 충고로 시작합니다. 막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에게 이런 충고가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커리어 시작을 2년 늦추면 너무 뒤쳐지는 것은 아닐까?'라고 걱정하거나 '인생을 낭비하는 것 아닌가?'라고 냉소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아마 그랬을 것 같아요. 하지만 지금 제 입장에서 저 충고는 꽤 그럴 듯 하게 들립니다. 회사를 10년 넘게 다닌 지금 시점에서 20대를 돌이켜보면 인생에서 가장 '시간이 많은 시기'였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시간을 돈처럼 하나의 자원이라고 하면 '시간 부자'였던거죠. 커리어가 안정되면 시간보다 돈이 더 흔해지는 시기가 찾아옵니다. 하지만 시간은 누구에게나 24시간 밖에 주어지지 않아서 시간의 가치는 점점 올라갑니다. 하루 몇 시간을 더 확보하기 위해서 생각보다 꽤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20대는 어떤 선택을 하든 기회비용은 생각보다 훨씬 적습니다. 커리어가 진행될 수록 (연봉으로 환산되는) 기회비용은 점점 늘어나고 선택은 더 어려워집니다. 1-2년 커리어와 관계없는 일을 하는 것은 분명 낭비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저는 종종 시간을 펑펑 쓰던 그 느낌이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더 알차게 쓰는 것도 평생 못해볼 무용한 일을 해보는 것 모두 의미가 있습니다.

A Commencement Address Too Honest to Deliver in Person

The Atlantic

2020년 5월 14일 오후 1:3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