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결과물이 아니라, 과정을 파세요!> 1 | 커리어리

<이젠 결과물이 아니라, 과정을 파세요!> 1. 물건만 좋다고 해서 잘 팔리는 시대는 지났다. 2. (요즘은) 모든 정보가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고, 눈 깜짝할 사이에 복제품이 나오는 탓에 제품의 기능은 금세 엇비슷해진다. 어느 회사의 TV를 고르든 성능은 (그리)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말이다. 3. (따라서 이제는) 비슷한 제품과 서비스가 넘쳐나서 신제품이 나와도 큰 관심을 끌기 어렵다. 간혹 이제껏 본 적 없는 신기술이 개발되더라도 얼마 지나지 않아 신흥국의 후발 브랜드에서 비슷한 제품을 내놓을 정도. 4. 개인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전 세계 누구라도 언제든 인기 콘텐츠를 따라 만들 수 있다. 5. (즉) 이제는 완성품만으로는 차별성을 확보하기 어려워졌다. 이처럼 사람도 물건도 쉽게 묻혀버리는 세상에서는 ‘완성품'이 아니라, ‘과정'을 판매하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 이것이 바로, ‘프로세스 이코노미'다. 6. ‘프로세스(과정)’은 어느 누구도 (쉽게) 흉내낼 수 없다. 크리에이터가 가진 고유한 가치관을 끝까지 쫓는 모습이나 난관을 극복하며 마침내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드라마 같은 스토리는 오직 그 순간에만 마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7. 진심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고, 만들고 싶은 것을 만들기 위해서는 ‘프로세스 이코노미'라는 강력한 무기가 필요하다. 8. 물론 아직은 프로세스 이코노미라는 용어가 낯설고 입에 잘 붙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앞으로 더욱더 우리 모두에게 꼭 필요한 사고방식이자 개념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9. ‘프로세스 이코노미’라는 개념을 처음 생산해낸 사람은 크리에이터들의 제작 현장을 라이브로 방송하는 ‘포제로 스튜디오'의 운영자 켄스 대표다. 그는 프로세스 이코노미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프로세스 이코노미를 쉽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와 반대되는 개념인 ‘아웃풋 이코노미'부터 살펴봐야 한다” 10. “아웃풋 이코노미란, 중간 단계에서는 돈을 벌 수 없고, 완성품인 아웃풋으로만 돈을 버는 구조를 말한다. (이를 테면, 기존의 콘텐츠 산업에서는) 음악을 만드는 동안에는 돈을 벌 수 없고, 음악이 완성된 뒤 이를 판매해 수익을 올리거나, 영화를 만드는 동안에는 돈을 벌 수 없고, 영화가 완성된 뒤 이를 판매해 수익을 올렸다” 11. “이처럼 아웃풋 이코노미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일반적인 판매 방식이다. 아웃풋 이코노미에서 중요한 것은 제품의 품질, 가격, 마케팅, 유통이다. 쉽게 말해, 좋은 제품을 만들어 고객에게 저렴한 값으로 제공한 다음, 알맞은 비용으로 홍보하고 전달해주는 것이 곧 아웃풋 이코노미의 핵심이다” 12. “(하지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지금은 이미 품질의 차이가 좁아졌다. 그러다 보니 상대적으로 ‘프로세스'가 중요해졌다. 아웃풋 이코노미가 일정 규모에 도달한 까닭에 이제 차별화할 부분은 프로세스만 남았기 때문이다” 13. “(다시 말해) 아웃풋의 차이가 사라지면서, 이제 가치는 프로세스에서 창출되고 있다” 14. “(게다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의 보급으로, 이제는 아웃풋과 별개로 프로세스만으로도 돈을 버는 것이 가능해지고 있다. ‘(훌륭한) 커뮤니케이션’은 그 자체로 매우 강력한 콘텐츠이기 때문이다. (소통 중심의) 실시간 개인 방송이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 오바라 가즈히로, <프로세스 이코노미> 중

2022년 5월 13일 오전 12:53

댓글 2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