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러시때 돈을 번 회사는 청바지회사였다. 우 | 커리어리

골드러시때 돈을 번 회사는 청바지회사였다. 우버, 리프트 같은 공유경제 플랫폼에서 일하는 단기근로자의 백그라운드체크를 해주는 체커Checkr라는 스타트업이 약 1900억원을 투자받으며 2조6천억원가치의 유니콘이 됐다. OTT를 위해 글로벌 자막 서비스를 해주는 아이유노, 모바일결제 플랫폼 스트라이프, 모바일 챗 API를 제공하는 센드버드 모두 그런 회사들이라고 생각.

The Startup That Runs Background Checks on Uber and Lyft Drivers Is Now Worth $2.2 Billion

Forbes

2019년 9월 23일 오전 2:2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