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COVID-19 여파로 서울시 전기차 보조금 고갈. 2. 르노 조에, 푸조 e208 등 가격 경쟁력 주춤. 3. 내년에 이어질 예정이지만 규모 축소 예정. 사실 가솔린이나 디젤 대신 전기가 저렴하다고 해도 차값이 비싸기 때문에, 그 차액에서 경제적 이득을 보려면 7년~10년 이상 전기차를 타야 합니다. 전기차가 갖고 있던 큰 매력이 사라진 거죠. 제조사 입장에선 일단 단가를 낮추는 게 급선무일 겁니다. 이 와중에 전기차가 그나마 일상으로 깊이 들어올 수 있었던 건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덕이었습니다. 하지만 인기가 오르고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예산이 늘어나면서 올해 분 보조금은 이미 바닥났다는 소식이네요.

1000만원 넘게 깎아주던…서울 전기차 보조금 바닥났다

Naver

1000만원 넘게 깎아주던…서울 전기차 보조금 바닥났다

2020년 9월 28일 오전 12:5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