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nhn payco,nhnpayco,엔에이치엔페이코,엔에이치엔 페이코,nhn 페이코,nhn페이코

개발팀 리뷰

위 내용은 nhn페이코 전 • 현 재직자의 응답 결과입니다.

기술 스택

기술 스택 정보가 없어요.

재직자가 작성한 글

재직자가 좋아한 글

메타코미디 정영준 대표  |  원래 대기업 (CJ ENM,YG) 출신에서.. 스타트업 (샌드박스) 갔다가 다시 창업. 한국에서 코미디 씬 이끄는 대부분 브랜드들 (장삐쭈, 피식대학, 빵송국, 숏박스, 과나, 김해준, 박세미) 다 이 회사 소속. 문제의식도 좋고, 이를 풀어가는 자세도 좋고, 비즈니스로 만드는 능력도 1등!! 정말 대단한 사람 같다.  https://m.entertain.naver.com/article/140/0000052553 인상적인 부분  1. 정확하게 말하면 나는 당시 코미디가 한국 방송계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무시당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코미디가 사라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방송에서 코미디가 보이지 않더라도 우리는 만나면 농담을 했다. 그게 코미디가 존재한다는 증거였다.  2. 대부분 이해를 잘 못했던 것 같다. ‘그렇다면 너는 개그맨 소속사를 차리고 싶은 거냐’는 말들을 들었으니까. 그런데 내가 워낙 반골 성향이라 타격을 받진 않았다. 코미디업에 대한 확신은 없어도 내 커리어에 대한 확신은 있었다. 그간 몸담았던 회사들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에서 전부 수익을 냈었기 때문에 나와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3. 솔직히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무슨 무슨 법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때그때 만드는 사람들이 재밌다고, 멋있다고 여기는 걸 하면 되는 거고, 대중이 운 좋게 공감해주면 그 자체가 엔터테인먼트가 되는 거다. 재미있는 부분 : 업계 1등도 결국은 굶어죽지 않기 위해 이렇게 투쟁한다.  2024년의 메타코미디는 어떤 미래를 꿈꾸고 있나. = 굶어 죽지 않는 미래. (웃음) 애초에 이루고 싶은 것들이 있어 메타코미디를 차렸다. 그러니 그것들을 다 이루기 전까지는 절대 망할 수 없다.

좋아요 31 저장 24

thumbn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