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

퍼블리, 커리어리, 위하이어

개발팀 리뷰

위 내용은 퍼블리 전 • 현 재직자의 응답 결과입니다.

기술 스택

언어

typescript

python

javascript

프론트엔드

ReactJS

Next.js

Redux

Styled-Components

백엔드

Node.js

AWS SQS

AWS SNS

데이터베이스

Redis

AWS

PostgreSQL

데브옵스

Docker

CloudWatch

bitbucket

재직자가 작성한 글

profile picture

박소리

퍼블리 멤버십 스쿼드 리더

[공지 ㅎㅎ] 오늘(5/3)까지의 근무를 마지막으로 퍼블리에서의 7년 6개월의 시간을 마무리합니다. 사업개발담당으로 입사해서 콘텐츠 리드, 신규사업 총괄, HR 총괄, 멤버십 사업 총괄까지 7년 6개월간 깜냥에 맞는 일인지 아닌지 따지지 않고 많이 부딪혀본 거 같습니다. 어제 저녁까지만 해도 저의 마음은 - 제가 좋아하는 <이와타씨에게 묻다>에 나오는 문구인, ‘내가 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면 지체없이 뛰어든다’에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이렇게 생각했는데 말이죠.. 생각해보니 후회가 없을만큼 해볼 수 있었던 건 훌륭한 동료들과 신뢰하는 리더가 함께 해주었기에 가능했었습니다. 16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이 2개의 조건이 상수였기 때문에 정말 많이 배우고 신나게 일할 수 있었습니다. 퍼블리 멤버십이 비즈니스 모델로서 유효할까 - 라는 질문은 7년 전에도 5년 전에도 3년 전에도 지금도 종종 받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할 정도로 쉽지 않아 보이는 영역이지만 멤버십 서비스는 작년부터 BEP를 넘겼고, 새로운 B2B BM도 빠르게 고객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령과 마지막 1:1에서 “한땀한땀 만든“ 이라는 표현이 유난히 귀에 남았는데요. 비즈니스 모델로도, 한국의 일하는 사람들에게도 유의미한 서비스를 만드는 데 동료들과 한땀한땀 기여했다는 게 제 커리어에서 큰 자랑이 될 거 같습니다. :) 이제 공식 백수로서 다음엔 어떤 기회가 있을까 약간은 설레고 상당히 불안한 ㅎㅎ 상태를 경험해보려고 합니다. next를 정하지 않고 마무리한 건 처음이라 경험하지 않은 일에 대한 막연한 불안은 있지만 주위에서 이 때를 즐기라길래 또 열심히 즐겨도 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날씨 좋은 날, 기쁘기도 하고 먹먹하기도 한 마음을 담아 퇴사 공지를 마무리합니다. 저는 이제 퍼블리 찐 고객으로서 더 열심히 이용하겠습니다. (대부분의 퇴사자 분들이 퇴사하고 이직하실 때 그렇게 퍼블리가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입을 모아 말씀하셔서 ㅎㅎ) https://publy.co

profile picture

박소리

퍼블리 멤버십 스쿼드 리더

리더로서 절박해서 읽었던 책들 (퍼블리 아티클 발행)

어느 예능 방송에서 심심하면 화장실 세제 성분표도 읽는다는 박사님 에피소드에 남편이 "너도 저렇잖아." 바로 말할 정도로 그냥 뭔갈 읽는 거 자체를 좋아한다. 그래서 안다. 그냥 읽기만 해선 딱히 남는 건 없다. 재미있는 걸 읽으면 순간 기분이 좋고 스트레스가 풀리고 마음을 울리는 게 있으면 따뜻한 감정과 여운이 남는다. 취미로서의 책읽기는 순간적이고 즉각적인 효과가 더 크다. 그래서 리더가 되고 나서의 책읽기 경험이 더 강렬했다. 물론 마침 딱 필요한 내용을 만났을 때의 즉각적인 카타르시스도 컸지만 오히려 책을 덮고 그 이후 미팅에서나, 생각을 정리할 때 읽었던 내용이 떠오를 때의 기분은 전혀 다른 종류의 성취감이었다. 그렇게 한 권씩 읽고 정리하다 보니 어느덧 꽤 많은 독서 리스트가 생기고 야금야금 팀에 추천하기도 하고 신규 매니저 교육할때 활용하기도 했다. 퍼블리 고객분들도 책 추천이나 독서에 관한 콘텐츠를 꾸준히 좋아해주신다는 걸 알고 있었는데 막상 고객분들께 소개드릴 생각은 못하고 있다가 팀원분의 제안으로 이번 기회에 내 리스트 일부를 소개해드리기로. 책을 쫙 펼쳐놓고 너무 뻔한 책만 소개했다고 할까봐 걱정했는데 그래도 리뷰로 감사하다고 해주셔서 오늘 조금 가벼운 마음으로 연휴 전 저녁을 즐기기로. 막상 리더로서 책을 읽으려는데 무슨 책부터 읽어야 할지 막막했던 6년 전의 나와, 당시 좋은 책을 많이 추천해줬던 고마운 동료들을 떠올리며 즐겁고 약간은 먹먹하게 작업했던 글. https://publy.co/content/7540?s=u3941e

재직자가 좋아한 글

[공지 ㅎㅎ] 오늘(5/3)까지의 근무를 마지막으로 퍼블리에서의 7년 6개월의 시간을 마무리합니다. 사업개발담당으로 입사해서 콘텐츠 리드, 신규사업 총괄, HR 총괄, 멤버십 사업 총괄까지 7년 6개월간 깜냥에 맞는 일인지 아닌지 따지지 않고 많이 부딪혀본 거 같습니다. 어제 저녁까지만 해도 저의 마음은 - 제가 좋아하는 <이와타씨에게 묻다>에 나오는 문구인, ‘내가 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면 지체없이 뛰어든다’에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이렇게 생각했는데 말이죠.. 생각해보니 후회가 없을만큼 해볼 수 있었던 건 훌륭한 동료들과 신뢰하는 리더가 함께 해주었기에 가능했었습니다. 16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이 2개의 조건이 상수였기 때문에 정말 많이 배우고 신나게 일할 수 있었습니다. 퍼블리 멤버십이 비즈니스 모델로서 유효할까 - 라는 질문은 7년 전에도 5년 전에도 3년 전에도 지금도 종종 받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할 정도로 쉽지 않아 보이는 영역이지만 멤버십 서비스는 작년부터 BEP를 넘겼고, 새로운 B2B BM도 빠르게 고객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령과 마지막 1:1에서 “한땀한땀 만든“ 이라는 표현이 유난히 귀에 남았는데요. 비즈니스 모델로도, 한국의 일하는 사람들에게도 유의미한 서비스를 만드는 데 동료들과 한땀한땀 기여했다는 게 제 커리어에서 큰 자랑이 될 거 같습니다. :) 이제 공식 백수로서 다음엔 어떤 기회가 있을까 약간은 설레고 상당히 불안한 ㅎㅎ 상태를 경험해보려고 합니다. next를 정하지 않고 마무리한 건 처음이라 경험하지 않은 일에 대한 막연한 불안은 있지만 주위에서 이 때를 즐기라길래 또 열심히 즐겨도 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날씨 좋은 날, 기쁘기도 하고 먹먹하기도 한 마음을 담아 퇴사 공지를 마무리합니다. 저는 이제 퍼블리 찐 고객으로서 더 열심히 이용하겠습니다. (대부분의 퇴사자 분들이 퇴사하고 이직하실 때 그렇게 퍼블리가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입을 모아 말씀하셔서 ㅎㅎ) https://publy.co

좋아요 21 저장 2

thumbn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