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

개발팀 리뷰

위 내용은 SK브로드밴드 전 • 현 재직자의 응답 결과입니다.

기술 스택

언어

python

데이터베이스

머신 러닝

SQL

재직자가 작성한 글

profile picture

서교필

SK 브로드밴드 | Web Front-end Developer

효과적으로 메모하고 기억하는 방법

생활하면서 주변에 많은 정보들이 있죠. 회사 업무를 하면서 개인 공부나 책을 읽으면서... 내게 유입되는 정보를 어떻게 온전히 내것으로 만드느냐에 대해 항상 고민했는데 아래 영상에서 말씀해주시는 내용이 참고가 많이 되네요. 많은 유용한 정보를 접하더라도 결국 의미를 가지려면 머릿속에 기억되어야겠죠. 스스로 성찰하거나 업무를 수행하는 때에 효과적인 메모 습관을 통해 효율을 높이는 방법에 대한 내용입니다. 영상 내용을 조금 요약해 '메모'해보면... 🔸'키워드 메모': 최대한 적게 메모하는 습관을 가지자. 중요한 건 많은 내용을 적는 것 보다는 핵심이라고 생각하는 키워드 만을 메모한다. 🔸'자기화': 받아들이는 정보에 자기 생각을 덧붙여 메모하기. 자기화를 통해 오랜 기억이 된다. 🔸'순간의 생각'과 '생각의 이음': 독서 메모의 방법. 일정 부분의 책을 읽고 고개를 들어 방금 읽은 내용의 핵심을 생각한다.(순간의 생각) 순간의 생각들을 연결지어 생각한다.(생각의 이음) 🔸'만능 노트'와 '정리 노트': 평소에 떠오르는 아이디어, 업무나 일상 속에 갖가지 메모를 '만능노트'에 휘갈긴다. 여유로운 시간이 생기면 카테고리(독서, 업무, ...)가 나뉘어진 '정리 노트'에 정자로 정리한다. 🔸업무 지시에 대한 핵심을 위한 두가지 메모: '결과물이 갖춰야할 최소한의 조건', '업무의 목적와 지시 의도'. 결과물이 꼭 갖춰야할 조건에 부합하도록 업무를 진행하되 이 업무가 어떤 가치를 위해 내게 주어졌는가를 고민한다. 나의 색을 입혀 결과물을 만들어 낸다. 🔸고민 해결 메모 법: 고민하게된 배경, 발생 원인, 해결 방안의 순으로 순차적으로 작성해보며 고민을 '객관화'하며 이성적인 해결방안을 찾아나갈 수 있을 것. 항상 강의나 기술 서적 혹은 일반 서적을 읽으며 들었던 생각이 내 머릿속에 이 내용들을 빠짐없이 기억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쉽지 않은 일이죠. 하지만 영상의 내용처럼 생각하며 정보를 받아들이는 습관과 그것만을 메모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정보를 받아들이는 측면에서의 메모 뿐만 아니라 업무 지시나 고민에 대해 메모 기법을 활용하는 것도 흥미롭네요.

profile picture

서교필

SK 브로드밴드 | Web Front-end Developer

올 한해 제가 맡고 있는 서비스에 신규 버전,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한편, 틈틈이 진행한 코드 리팩토링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글을 공유드립니다. 특별하고 대단한 내용은 아니지만 이전에 개발했던 코드의 확장성과 유지보수성을 개선하고 신규 구성원이나 하다못해 제가 오랜만에 다시 확인했을때를 잘읽히는 것을 생각하며 진행했던 것 같습니다.

재직자가 좋아한 글

shadcn/ui: 2023년 깃허브 스타 1위 자바스크립트 프로젝트  |  2023년 한 해 동안 깃허브에서 가장 많은 Star를 받은 자바스크립트 프로젝트가 무엇일까요? Bun이나 StyleX가 아닌 shadcn/ui인데요. shadcn/ui는 Vercel의 개발자 shadcn이 만든 UI 도구로, 일종의 컴포넌트 콜렉션(모음)입니다. 기존의 MUI, Ant Design, Chakra UI 등의 UI 라이브러리와는 다른 개념을 가지고 있는데요. 전통적인 컴포넌트 라이브러리는 번들된 소스 코드를 패키지 매니저를 통해 의존성에 추가하여 사용합니다. 이로 인해 다소 무거워지거나 종속적이게 되고, 커스터마이징도 쉽지 않았습니다. 반면, shadcn/ui는 번들되지 않은 컴포넌트 소스 코드를 프로젝트 의존성에 추가하지 않고, 복사 붙여넣기를 통해 컴포넌트 코드를 온전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콜렉션' 개념이라고 부르는데요. 이런 방식을 사용한 이유는 사용자가 원하는 컴포넌트만 골라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컴포넌트 설치가 의존성이 아니기 때문에 코드와 번들링에 대한 관리 책임은 패키지 사용자에게 넘어가지만, 외부 라이브러리를 사용할 때 존재하던 커스터마이징 제약과 불필요한 번들 크기 증가 문제가 없어집니다. 외부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다 보면 CSS의 !important를 사용한 경험이 있을 수 있는데요. shadcn/ui는 소스 코드 레벨에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합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Radix-ui(Headless UI)를 사용하기 때문인데요. Radix-ui는 커스텀이 매우 쉬우며, 접근성, 사용자 정의, 개발자 경험에 초점을 맞춘 라이브러리입니다. 쉽게 말해, Radix UI와 Tailwind CSS를 사용하여 한 번 더 재가공해서 나만의 UI 컴포넌트를 손쉽게 만들고 복사 붙여넣기 해서 사용하면 되는 개념입니다. 대부분의 일정 규모 이상의 회사에서는 내부적인 디자인 시스템과 컴포넌트가 존재하는데요. 이러한 환경을 구축하는 데 shadcn/ui는 매우 유용할 수 있습니다. 접근성을 지원하며, 커스터마이징이 자유롭고 오픈 소스입니다. MUI나 Ant Design의 사용이 꺼려진다면, 커스터마이징이 쉽고 사용하기 가벼운 shadcn/ui를 도입하여 UI 컴포넌트를 손쉽게 구현해보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https://ui.shadcn.com/

좋아요 92 저장 87

thumbn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