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월드

개발팀 리뷰

위 내용은 SK텔레콤 전 • 현 재직자의 응답 결과입니다.

기술 스택

언어

javascript

Kotlin

Java

python

프론트엔드

ReactJS

VueJS

Node.js

ExpressJS

백엔드

Spring

SpringBoot

GRPC

데이터베이스

mongodb

Elasticsearch

Redis

데브옵스

Kubernetes

Docker

Go CD

재직자가 작성한 글

profile picture

배정민

SKT 전략기획 PL

기업가치 100조 OpenAI, 싼 걸까 비싼 걸까?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Open AI는 VC인 Thrive Capital이 주도하는 공개매수를 통해 일부 보유 주식을 매각할 예정입니다. 거래 기준가는 800억 달러($80B), 현재 환율을 고려하면 한화 약 107조 원 수준입니다. 언론에 공개된 지난해 실적(매출 20억 달러, 적자 5억 달러)를 감안하면, 멀티플은 PSR 40배 수준입니다. Open AI 직원들은 이번 거래를 통해 보유한 주식을 현금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비상장기업인 Open AI의 기업가치는 10개월 전에 비해 약 세 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Thrive Capital 등이 공개매수를 통해 OpenAI 주식을 매입했을 때의 가치는 약 290억 달러($29B)였습니다. 800억 달러는 얼마만큼의 규모일까요? 비상장사 기준으로는 숏폼의 강자 바이트댄스($270B), 민간 우주수송 기업 스페이스X($175B)에 이어 세 번째에 자리하는 수치입니다. 상장기업으로 폭을 넓히면 전세계 약 200위권 기업들과 비슷한 가치입니다. 우리에게 친숙한 기업들을 본다면 소프트뱅크($81B), 디아지오($82B), 미쯔비시($83B), 글락소소미스클라인($85B), 마이크론 ($87B) 정도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설립한 지 10년도 안 된 회사가 짧게는 40년, 길게는 150년 넘게 사업을 이어 온 글로벌 기업들과 비슷한 반열에 올라선 셈입니다. OpenAI는 지난 해 말 샘 알트만 해고로 촉발된 리더십 위기를 어느정도 수습해가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바로 엊그제 텍스트를 영상으로 만들어주는 AI 도구인 Sora를 공개, 월등한 퀄리티로 시장에 충격을 안겨준 바 있습니다. 세간에서는 Open AI가 공개한 수준의 영상물을 텍스트 입력 만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면, 기존의 영상제작업계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Google이 얼마 전 공개한 자사의 생성형 AI 서비스 Gemini 1.5 가 약간 빛바랜 느낌도 듭니다.) 과연 OpenAI 직원들은 이번에 주식을 매각해서 현금을 손에 쥐게 될까요? 직원들이 평가하는 OpenAI의 가치가 이번 거래가보다 더 높다면 매도하지 않고 계속 보유할 것입니다. Sora가 일반인들에게 공개되고, 대중의 기대수준 이상의 성과를 보여주게 된다면 OpenAI 직원들도 지금 가치에서 섣불리(?) 주식을 던지진 않을 것 같네요.

profile picture

배정민

SKT 전략기획 PL

새로운 지식에 열광적이어야 한다

"I buy more books than I can finish. I sign up for more online courses than I can complete." 적어도 사티아 나델라랑 비슷한 면이 하나는 있네요 😂

재직자가 좋아한 글

⟪아마존이 성공한 근본적 이유⟫  |  아마존은 혁신적인 기업입니다. 국내에서 가장 혁신적인 이커머스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쿠팡은 처음부터 아마존의 전략을 공개적으로 벤치마킹했습니다. 아마존은 결제 없이 물건을 갖고 매장을 떠나면 되는 '저스트 워크 아웃'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아마존 고'도 조금씩 철수하는 모양새입니다. 2022년 이후 이미 8개 이상의 매장을 폐점했고 '아마존 고'의 기술을 외부에 판매하는 솔루션 제공자로서의 비즈니스 '저스트 워크 아웃' 프로그램은 아예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아마존은 오프라인에서 실패한 걸까요? *아마존 고 - 계산대가 없는 편의점 형태의 매장으로 체크인 후 상품을 집어 가방에 넣고 나가는 방식으로 컴퓨터 비전, 센서 퓨전 등의 기술을 활용해 2016년 12월에 시애틀에서 처음 선보임 *저스트 워크 아웃 - 아마존 고의 기술을 활용해 슈퍼마켓, 백화점 등 외부에 적용한 서비스로 2020년 3월 시애틀에서 처음 선보임 [ 큐레이터의 문장 🎒 ] 1️⃣ 팬데믹 환경으로 인한 타격 주로 도심에 있던 '아마존 고' 무인매장은 최첨단 리테일이라며 관심을 불러일으켰지만 팬데믹 환경에서 도시가 텅 비게 되면서 방문자가 줄어들었습니다. 방문자가 줄어들고 관심이 사라지니 매장은 더 발전하는 대신 조금씩 기능이 축소되고 통합되기 시작했습니다. 매대 별로 촘촘하게 설치되었던 카메라는 줄어들어서 구역(Zoning)을 바라보는 통폐합이 이루어졌죠. 매대 중간에 설치된 알렉사는 Just Walk Out 대신 사용자를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알렉사를 부르고 질문을 해야 할까? 2️⃣ 기술중심주의와 고객중심주의 아마존이 혁신적이라고 평가받고 비즈니스 성과로 이를 증명했던 근본적 이유는 '고객중심주의'였습니다. 기술은 고객경험을 위해서 필요했던 것이었고 과감한 투자를 선행한 덕에 시장을 선도할 수 있었죠. 그런데 '아마존 고'는 새롭지만 놀랍도록 기술중심주의였습니다. 매장엔 100대가 넘는 카메라와 선반의 저울, 레이더 센서 등이 있었죠. 물건을 하나 들었다 내렸을 때, 다른 곳에 내렸을 때 계속 측정하고 분석했습니다. 작은 편의점을 만들기 위해 150억 달러 이상을 들이고 있었죠. 동네에 눈에 띄는 ㅇㅇㅅㅋㄹ 등 무인 아이스크림 매장과 냉정하게 비교하면 고객경험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3️⃣ 기술을 운영하는 인건비 부담 첨단 기술의 집약체로 보였던 아마존 고는 사실 Behind of the Scene에서 많은 운영인력이 필요했습니다. 센서에만 의존해서 연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고 여러 카메라가 설치된 매대를 바라보면서 모니터링하는 인력이 인도에만 1,000명 이상이 있었다고 하니까요. 100% 무인매장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했지만 기술 개발, 업데이트, 모니터링 인력까지 늘어나면서 컨셉이 무너졌습니다. 실제로 최근 아마존 고 매장에는 유인 계산대가 생겼습니다. 4️⃣ 아마존에겐 익숙한 실패 아마존은 작년에 좋은 실적을 보였습니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5748억 달러, 영업이익은 300% 이상 증가한 369억 달러였죠. 2만 7000명 이상의 직원을 정리해고 하는 등 비용감축에 나선 것도 원인이겠지만 근본적으로 실패를 극복하면서 성장해 왔습니다. ➊ '아마존 옥션'의 실패 -> 제3자 판매방식(마켓플레이스)을 통한 오픈마켓으로 커머스 성장 ➋ '파이어폰' 실패 -> '아마존 에코'로 시장 선점 ➌ '아마존 언박싱' 실패 -> '아마존 비디오'로 넷플릭스와 경쟁 5️⃣ 아마존의 오프라인 그 다음 아마존은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에서 강한 기업이고 온라인에서 3억 명의 고객 대상으로 쌓은 데이터에 차별화 포인트가 있습니다. 기존에 천문학적인 비용을 투입해야 했던 아마존 고 방식을 바꿔서 공간 별로 카메라 등 비교적 저렴한 센서를 통해 자동화 기술을 도입하고 모니터링 인력을 축소할 수 있는 기술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 적은 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이미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월마트 등의 일부 공간(층, 존 등)을 활용해서 협업하는 모델로 비용을 줄이고 규모의 경제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https://youtu.be/j9iNEhn4NmE?si=3AEGdlc721RpO43b&t=187

좋아요 14 저장 7

thumbn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