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은 왜 일본에 투자하는가> 2008년 리먼 사태 이후 제자리 걸음을 하던 글로벌 기업들의 일본 내 직접 투자가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에 있어서는 큰 문제인 저출산 및 고령화가 도리어 직접 투자를 증가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해외 기업들은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인해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일본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서 최적의 환경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1) 필립스 재팬은 2019년 5월 미야기현 센다이에 이노베이션 연구개발 거점인 Co-Creation Center를 설립했다. 센다이는 저출산, 고령화나 의료종사자의 부족, 의료비 상승 등 문제가 일본 내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곳이기 때문에 사회변혁을 리드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가지기 때문 2) 미국발 스타트업인 스탠다드 코그니션(Standard Cognition)은 일본 소매시장의 인력부족 문제에 주목했다. 이 기업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천장에 설치된 카메라로 손님의 손에 있는 상품의 정보를 인증해 회계 계산대를 이용할 필요가 없는 결제시스템을 판매. 일손 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는 최근 인력 부족을 해소할 수 있는 시스템/솔루션을 시범적으로 활용해보는 것에 매우 적극적이다. 기업 입장에서는 일본 시장을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에 더하여, 일본에서 사업을 전개하면 향후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를 겪을 다른 아시아 국가로 사업을 확장하기에도 용이하다.

KOTRA 해외시장뉴스

Kotra

KOTRA 해외시장뉴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간편 가입하고 다음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10월 17일 오전 5:32

댓글 0

지금 가입하고 개발 트렌드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개발 관심 분야 중 하나를 관심 분야로 선택하면 받아볼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