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스포티파이 CEO인 Daniel Ek의 긴 인터... | 커리어리

최근에 스포티파이 CEO인 Daniel Ek의 긴 인터뷰를 읽었습니다. 어떻게 하루를 보내고 시간을 관리하는가로 시작한 인터뷰는 두 딸의 아버지로서의 삶과 그 경험으로 얻은 관점을 소개하며 끝이 납니다. 인터뷰 내용 중 기억하고 싶은 것들 몇가지를 추려보았습니다. * 시간 관리의 방법 → 많은 미팅은 분명히 생산성을 저해하지만 무작정 미팅을 줄이려고 하는 것 보다는 미팅 자체를 개선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 → 좋은 미팅의 조건은 1. 사전에 필요로 하는 결과가 명확하게 정해져 있을 것 2. 사전에 그것에 대한 옵션들이 설정되어 있을 것 3. 미팅 당시 참가자들의 역할이 분명할 것 → 사람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동기화 하는 것은 비용이 큼. 가능한 비동기로 교환할 수 있도록 노력 → 경영자로서 본인의 역할은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그 방향을 명확하게 전달하는 것. 분기 별 계획 등의 디테일한 부분은 실제 데이터와 통찰력을 기반으로 계획을 반복해서 실행하는 역할은 팀을 믿고 위임. 그 덕에 더 많은 시간을 본인이 가져갈 수 있음. * 회사의 리더십 팀과 정식으로 1:1을 안 하더라도 일주일에 10번 정도의 대화를 나눈다. → 이를 통해 그들이 스스로 권한이 있다고 느끼고 어떤 일을 검토하거나 승인 받기 위해 자신을 지나쳐야 한다는 생각을 갖지 않게 하고 → 본인 역시 자신의 리더십 팀의 분석과 판단 능력을 믿으며 그들이 실제로 조언이 필요할 때 자신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 팀에게 떠오른 아이디어는 전화를 통해서라도 곧바로 얘기하도록 encourage 한다. → 모든 사람은 영감이 떠오르는 우연한 순간들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 그간 스포티파이의 주요한 전환점 들은 다니엘 자신이나 주변의 사람들이 어떤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그것을 즉시 여러 각도에서 검토 (bounce back)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만들어질 수 있었기 때문에 * 플랫폼을 넘어 음악을 소비하는 사람들의 문화를 형성하는 역할을 하는 스포티파이의 알고리즘에 대해 → 알고리즘 단독으로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없고 사람의 편집(Editorial)이 함께 해야 함. 그것을 스포티파이에서는 Algotorial 이라고 부름 → 가령 Black Lives Matter 흐름이 있을 때 알고리즘이 그 흐름을 감지하고 적절하게 Black Culture를 기념하는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낼 수 없음. 그 영역은 편집에 의한 결정이 필요함. → 사람은 혁신적인 컨텐츠에 대한 가설을 만들고 알고리즘을 통해 그 가설들을 검증. 알고리즘이 하는 결정은 그것이 누구에게 닿을 것인가? * 나이가 들고, 두 딸을 키우게 된 경험은 백인 남성인 그가 여성으로, 또 다른 소수 그룹으로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가를 인식하게 함. → 그것은 수억명이 사용하고, 수백만명의 크리에이터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하는 플랫폼을 운영하는 책임감으로 그 넓은 스펙트럼을 공감하고 이해하여 그 이야기를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돕고 더 나은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배워나가야 한다는 관점이 됨.

The Observer Effect – Daniel Ek

theobservereffect.org

The Observer Effect – Daniel Ek

2020년 11월 3일 오후 2:5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