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외관만 봐서는 1980~1990년대쯤에 | 커리어리

"건물 외관만 봐서는 1980~1990년대쯤에 시간이 멈춘 듯 하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아기자기한 식물과 램프 같은 소품으로 세련되게 꾸민 가게로 바뀐 곳이 많다. 붉은 벽돌 건물에 목재로 마감한 창고는 예술작품을 전시한 카페로 변신했고, 자동차부품 대리점과 가죽 가게들 틈에는 덴마크의 고급 조명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이 단독 매장을 열었다." 루이스폴센, 아더 스페이스2.0, 오르에르, 아모레 성수, 벨벳트렁크, 틸테이블...성수동 공업지대 특유의 거친 분위기 속에 등장한 유니크한 브랜드들로 인해 사람들이 모여든다. 지금의 성수동과 비슷한 '오리지널리티'를 발산하다 이제는 프렌차이즈 업체들에게 점령당한 가로수길처럼 되지 않았으면.

[르포] 성수동 수제화거리의 변신... MZ세대 열광하는 패션·리빙거리로

Naver

2021년 3월 10일 오전 12:5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스티브 잡스가 제게 일자리를 제안했을 때 그걸 받아들이는 건 미친 짓이라고 모두가 펄쩍 뛰었습니다. "세계 최고의 PC 제조업체에서 일하고 있는데 왜 퇴사를 해? 앞길이 창창한데!" 자리에 앉아 장단점을 따지는 수학적 계산을 했다면 이직하면 안 됐죠. 그냥 컴팩에 있는게 맞는 결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제 머릿속의 소리를 따라갔습니다. '서쪽으로 가, 젊은이. 서쪽으로.'" <타이탄의 지혜들> #팀쿡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