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의 임영웅, 슈카가 콘텐츠를 만드는 태 | 커리어리

[금융계의 임영웅, 슈카가 콘텐츠를 만드는 태도] 조선일보에서 유튜버 슈카를 인터뷰했는데, 커리어리에 콘텐츠를 올리는 분들이라면 좋아하실 내용이 많은 것 같아요:) 구독자 128만명을 보유한 경제 유튜버 슈카는 '경제 전문가 셀럽'이라는 또 다른 새로운 직업을 만들었고, 매주 라이브 방송 접속자 수는 무려 평균 4만~5만명을 웃돕니다. 재밌는 사실은 이 수치가 트롯 대세 임영웅과 비슷한 수치라는 점입니다. 🎙 5개의 밑줄 1. "처음부터 ‘이거 아니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비장하게 갔으면 콘텐츠도 너무 무거워지고 심적인 부담도 커져서 금방 무너졌을 것. 가능하면 플랜B를 마련해둬야지 모든 걸 걸면 큰일 난다." 2. "연예인, 유명인이 아닌 일반인이 유튜브에서 구독자를 모으려면 사람들에게 구독 의지를 불러 일으켜줘야 한다. 그중 가장 중요한 게 ‘이 채널은 꾸준히 뭔가 올라오는 채널이구나’란 인상을 줘야 한다는 거다. 이미 콘텐츠가 많이 쌓여 있으면 ‘앞으로도 뭔가 꾸준히 볼 게 있겠구나’ 기대하며 구독을 한다." 3. “지식 전달엔 그 자체로 엔터테인먼트적 요소가 있다. 특히 단편적 지식보단 그 지식들이 서로 어떤 식으로 연결돼 있고, 근본에 뭐가 깔려 있는지 이해하게 될 때 오는 쾌감은 대단하다. 시청자들에게 그런 인사이트(통찰)를 주려고 노력한다.” 4. “재미와 인사이트의 균형을 맞추려는 점 아닐까 싶다. 다양한 취향과 견해를 가진 불특정 다수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건 결국 재미다. 웃기는 거. 방송을 할 때 내가 일종의 스탠드업 코미디를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5. “잘해야 살아남으니까. 국내에 나오는 증권사 애널리스트 리포트는 거의 다 챙겨보려고 노력한다. 신문도 매일 보고 뉴스도 끊임없이 챙겨본다.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보다 이거다 싶은 건 그때그때 캡처해둔다. 메모장 대신인 셈이다. 항상 안테나를 세우고 사는 삶이다. 쉬려고 해도 그렇게 안 된다.”

게임스톱 때도, 비트코인 때도 '이 남자'를 찾았다

조선일보

2021년 3월 11일 오전 1:2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하는 방식이 자주 변화하는 스타트업에서: 나는 나를 무엇으로 정의할 것인가] 자이언티는 래퍼일까요, 보컬리스트일까요, 아니면 그냥 가수일까요? 스스로 보컬리스트도 가수도 아니라고 했습니다. 단지 뿌리를 힙합에 두고 있다고 했죠. 처음에 랩을 하다가 멜로디를 만들기 시작했고, 멜로디를 만들면서 여러 아티스트들과 작업을 하고 프로듀싱을 하고 결국 힙합 R&B 중심의 그냥'아티스트'가 되었습니다. 스스로를 기능적으로 '무엇'이라고 규정했다면 지금처럼 기존 음악씬의 클리쉐를 깨는 독특한 시도를 하는 아티스트가 되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자신을 무엇으로 규정한다는 것은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비전을 정의하는 것이지 자신의 기능을 규정짓는 게 아니라는 것입니다. 자신을 기능으로 정의하면 자신은 기능의 역할을 다하거나 콘텐츠의 변화에 따라 기능의 역할이 시장에서 조정될 수 밖에 없을 때 쓸모없는 일이 되어 버립니다. 기능은 비전을 이루기 위한 개인적, 회사적 도구인 것이지 기능을 잘 한다고 인정받는 일은 세상에 많지 않고 이미 존재하는 것 마저도 보통의 독점적인 기존 지위를 시장 원리에 따라 빼앗기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기능적 관점으로 스스로의 영역을 제한하는 순간 거기서 성장은 멈춘다는 것입니다. 어디까지나 나의 캐릭터, 캐릭터가 필연적으로 만나는 비전에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고 애착을 갖는 것이 성장을 이루는 좋은 방법입니다.

나를 무엇이라 정의할 것인가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