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을 굉장히 사무적으로만 보내는 나에게 눈길을 끄는 제목이 하나 보였다. '이메일 인사말 100개 모음' 인데 그 뒤에 따라오는 단어들이 더 눈길을 끌어당겼다. 계절멸, 날씨별, 요일별, 시간대별, 상황별? 이 무슨 디테일한 인사말들인가? 내가 직장생활을 정년까지 하며 다 쓸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을 하면서 차근차근 읽어내려갔다. 뭐랄까? 읽어가면서 굉장히 웃음이 난다고 해야할까? 표현들이 사무적(이라고 쓰고 공격메일이라고 읽는)으로만 쓰는 나에게 굉장히 따스한 봄바람같은 느낌을 주는 문장들이였다. 그간 사무적이였던 내가 이 글을 쓴다면 마치 부장님이 당장 소환하여 "자네 요즘 무슨일이 있나?" 라고 가스라이팅(?)을 할 것 같지만 일단 자이언티의 노래처럼 꺼내먹어봐야겠다. #퍼블리매일읽기챌린지 #퍼블리뷰 #퍼블리뷰4일차

이메일 인사말 100개 모음 - 계절별, 날씨별, 요일별, 시간대별, 상황별

Publy

이메일 인사말 100개 모음 - 계절별, 날씨별, 요일별, 시간대별, 상황별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지금 간편 가입하고 다음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1년 8월 26일 오전 1:50

댓글 1

  • 삭제된 사용자

    2021년 08월 26일

    꺼내 먹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