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 제품 방향성을 알려주는 사용자 인터뷰 | 커리어리

#59- 제품 방향성을 알려주는 사용자 인터뷰하는 방법 📝 Type & Highlight [Highlighted🖍] ✅ 사용자 인터뷰는 왜 해야 되나요? - 정량적인 분석 데이터로는 알 수 없는 타깃 사용자의 동기와 겪고 있는 문제를 파악하고, 제품의 방향성을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 해야 될 질문과 하지 말아야할 질문 - 과거와 현재에 대해서만 물어보고, 미래에 대한 질문은 하지 말아야 함 -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 미래 모습은 메이커가 제시해야 된다. - 어떤 기능을 만들면 사용하겠는가? 얼마에 사용하겠는가? 어떤 기능이 필요한가? (❌) - 어떤 어려움이 있는가? 어떤 솔루션을 사용하는가? 그 솔루션의 어려움은 무엇인가? (⭕️) - 타깃 사용자의 생각을 파악하고, 나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강제하면 안된다. - 편향적인 질문을 통한 유도심문을 주의하라. ✅ 누구를 인터뷰 해야되는가? - 현재 우리 솔루션을 사용하는 유저 ➡유저 플로우 최적화 및 사용자 경험 개선 - 경쟁 솔루션을 사용하는 유저 ➡어떤 니즈를 충족시켜줘야 경쟁솔루션이 아닌 우리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는가 - 우리 솔루션과 경쟁솔루션 모두 사용하지 않는 유저 ➡시장 확장을 위한 인사이트 ✅ 인터뷰 후에 해야할 행동 - 인터뷰를 통해 파악한 문제점에 대한 솔루션을 프로타이핑하여, 직접 사용해보게 할 것 - 나의 문제를 바탕으로 해결책을 만들어 다시 가져온다면 초기 열성 고객이 될 수 있다. [Typed⌨️] Team Typed에서는 온보딩 세션을 통해 매일 새로운 분들에게 제품을 소개드리고 정기적인 피드백 세션을 통해 다양한 기존 유저분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있습니다. 정량적인 데이터도 좋지만, 좋은 제품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하는 기준은 결국 고객 분들의 의견인만큼, 고객들의 리얼한 목소리에 더욱 집중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제품 방향성을 알려주는 사용자 인터뷰하는 방법

Disquiet

2021년 10월 7일 오후 1:0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문서 업무를 혁신시키는 ’Typed’를 함께 만들어갈 프로덕트 디자이너를 모시고 있습니다:) [Team Typed를 소개합니다] 작년 7월에 법인을 설립한 초기 스타트업이지만 현재 누적 투자 30억원 이상, 그리고 최근 50억원 규모의 후속투자를 유치했으며, CBT 출시 7개월 만에 132개국에서 사용 중일 만큼 최근 국내에서 가장 주목 받는 SaaS 스타트업입니다! 늘 최고의 조건과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입니다:) 타입드 블로그에서 팀 타입드가 일하는 방식을 보다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직무] 프로덕트 디자이너 [프로덕트 디자이너 써클을 소개합니다]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팀원들과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합니다. 🙋‍♀️UX/UI 디자인, 프로토타이핑을 통해 유저에게 가치를 전달하는 모든 설계과정에 관여하며, 사용자가 바라보는 제품의 경험을 결정합니다. 🙋‍♂️다양한 테스트를 실행하고 검증하는 일을 반복하면서 더 좋은 사용자 경험을 만듭니다. [이런 분을 찾고 있습니다] 🙆‍♀️먼저 의견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것을 즐기시는 분을 찾습니다. 🙆‍♂️사용성을 지키면서도 아름다운 UI 디자인을 만들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위계 질서가 있고, 조형적 완성도가 높은 UI를 구성할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실제 제품을 런칭하고 정성, 정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을 찾습니다. [이런 분이면 더 좋아요!] 🙆‍♀️실무 경험 1년 이상 [연봉 (단위: 만 원)] 3600 ~ 5000 [근무 지역] 서울시 강남구 언제든 편하게 연락 부탁 드립니다! (seungmin.lee@typed.do, 프로덕트 디자이너 이승민)

Team Typed: We're hiring!

kimcoder on Notio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