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들의 문제가 과연 S의 문제인지 의문이 | 커리어리

빅테크들의 문제가 과연 S의 문제인지 의문이 든다. 물론 조직문화의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면 S의 문제이겠지만, 근원을 따지고 들어가도 그럴까? 애초에 카카오와 네이버가 지금처럼 문어발식으로 확장하지 않고 각 사업체를 독립시켰다면, 이사회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기업에 관여했다면 지금 문제제기되고 있는 부분들을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사가 S와 G를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쓴 것도 있지만, 그 전에 S와 G는 명확히 구분되기 힘든 개념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E의 환경적인 부분 따로, SG의 조직 내외적인 부분 따로 접근하는 것이 그나마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데...

ESG중 'S' 표적된 빅테크...흔들리는 펀더멘탈에 비즈니스모델 바꿀까

Investchosun

2021년 10월 17일 오전 2:4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