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기자가 말하는 설득력 있는 글쓰기 | 커리어리

<뉴욕타임스 기자가 말하는 설득력 있는 글쓰기 원칙 12가지> 1. (글을 쓰기 전에) 사람들에게 귀를 기울이세요. 설득에서 가장 중요하고도 우선적인 단계는 상대가 누구인지, 그리고 그들이 어떻게 느끼는지를 아는 겁니다. 2. 사람들은 자신의 신념을 고수한다는 사실을 인지하세요. (그리고) 때로는 타인의 마음을 (글로는) 바꿀 수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3. (그러니) 글로 싸움을 걸어선 안 됩니다. 언쟁은 (설득에) 별 도움이 안 됩니다. 4. 감정을 건드리세요. 감정이 팩트보다 훨씬 더 중요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정서적으로 울림이 있는 정보에 반응하기 마련입니다. 5. 공통점을 강조하세요. 사람들은 자신과 유사한 사람의 의견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6. 당신이 잘 아는 주제에 대해 글을 쓰세요. 글은 (기본적으로) 자신이 잘 아는 것에 대해 써야 합니다. 7. 독자의 관심을 사로잡으세요. (필요하다면 어그로를 끄세요. 이미 세상에는)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수많은 글들과 이미지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8. 가급적 구체적으로 쓰세요. 9. 글에는 스토리가 있어야 합니다. 사람들은 (팩트가 아니라) 스토리에 반응합니다. 특히 스토리가 없는 팩트는 따분하고 건조하게 느껴집니다. (기자들은 팩트가 엄청난 설득력을 가진다고 믿지만) 팩트는 마법이 아닙니다. 팩트만으로는 사람을 설득할 수 없습니다. 10. 그럼에도 불구하고 팩트는 중요합니다. 팩트 확인을 제대로 못 하면 당신의 글은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습니다. 11. 특수한 전문 용어를 가급적 피하세요. 독자들은 그런 용어를 볼 때마다 지루함을 느낍니다. 12. 글을 다듬고, 다듬고, 또 다듬으세요. - 트리시 홀, <뉴욕타임스 편집장의 글을 잘 쓰는 법> 중

2021년 10월 19일 오후 11:18

댓글 1

  • 정말 공감됩니다 :) 기자들의 기사를 검토하다 보면 사실 문장인데 생각을 하게 만드는 문장들이 있습니다. 이런 문장을 만들게하는 것이 저의 목표인데 그럴 때마다 참으로 벅찹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