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떠나는 카카오, 자회사 어떻게 개편 | 커리어리

[골목상권 떠나는 카카오, 자회사 어떻게 개편될까?] - 국감에서 혼쭐이 난 카카오는 사업 정리를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배달사업 폐지, 택시 유료콜 서비스 중단은 공식화되었고 다른 골목상권 사업들도 중단될 예정입니다. - 이에 따라 현재 150개가 넘는 자회사들도 통폐합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핵심 비즈니스 모델을 수정해야 하는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헤어샵, 카카오골프는 특히 문제입니다. 가맹점에 투자자들까지 엮여 있기 때문에 사업 정리를 하는 데에도 순탄치 않을 것입니다. - 카카오의 기업가치에는 앞으로 계속 자회사들을 성공적으로 키워서 IPO할 것이라는 기대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 강력한 규제가 시작된 만큼, O2O 같은 비즈니스는 더 이상 하지 못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카카오에게 허락된 건 은행 같은 대기업만 할 수 있는 서비스나, 콘텐츠 처럼 해외수출이 가능한 사업만입니다. 카카오가 가장 잘 해온 플랫폼을 이용한 고객경험 개선이라는 비즈니스 모델이 금지된 가운데, 새로운 사업들을 발굴해 낼 수 있을지 앞으로가 주목되는 시점입니다.

김범수 의장 '골목상권 사업철수' 선언에 카카오ㆍFI들 주주간 갈등 우려?

Investchosun

2021년 10월 20일 오전 9:4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갈팡질팡하던 롯데 유통, 이제는 잘 하는 것만 할 예정] - 롯데 지주사에서 롯데쇼핑에 대해 이커머스 M&A를 중단하라는 의견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커머스 M&A 매물이 나올 때마다 롯데는 항상 후보군에 들어갔다가 본격적인 입찰이 시작되기도 전에 흐지부지되고는 했습니다. 지분으로 참여한 중고나라나 한샘 투자는 지금까지의 결과만 놓고 보면 실패했다고 보입니다. - 지난 4월 롯데쇼핑은 새벽배송을 중단했고 롯데마트몰의 직접 배송 차량도 줄였습니다. 뒤늦게 이커머스 경쟁에 참전해 봐야 승산이 없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 대신 롯데는 오프라인과 동남아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잠실 롯데월드 재개발 계획이 발표되었고 롯데월드몰도 완전히 새롭게 구성될 예정입니다. 중국에서는 발을 빼는 대신 유통구조가 고도화되지 않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기존의 대형마트, 편의점 포맷을 그대로 적용할 계획입니다.

유통 컨설팅 받는 롯데의 고민..."냉정히 모든 것 잘할 수 없다"

Investchosu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