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자체 배달앱 "땡겨요"를 12월 말 | 커리어리

신한은행이 자체 배달앱 "땡겨요"를 12월 말에 출시한다는 기사입니다. 왜 서비스 이름이 "땡겨요"일지 생각했습니다. 입맛 땡겨요 주문 빠르게 땡겨요 대출도 땡겨요 여러 상상을 해보았는데, 배달 매장을 여러개 운영하는 회사 입장으로서는 '점주를 위한' 서비스를 지향한다는 점에서 땡깁니다.

올 연말 은행이 만든 첫 배달앱 '땡겨요' 등장한다

Naver

2021년 10월 22일 오전 1:2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서피비치의 성공을 분석한 롱블랙 글입니다. 무료로 빠르게 읽으셨으면 하는 마음에 링크와 요약을 퍼다 나릅니다 :) 1. 박준규 대표는 스키장에서 레저 산업을 배웠대요. 초심자를 끌어들여야 사업이 성공한다는 것, 계절을 타면 한계가 분명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2. 해운대에선 바다 비즈니스를 배웠어요. 해변이 잘 되려면 야간 콘텐츠가 있어야 한다는 것과 허가를 받으면 바다가 사업 무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죠. 3. 세계 유명 해변의 사진을 보며 사업지를 물색했대요. 동해 바다에서도 양양을 선택한 건, 1년 내내 사업을 할 수 있는 미지정 해변에 일자로 뻗은 해안선 때문이었어요. 4. 서피비치가 연매출 30억원을 돌파할 정도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광고 비즈니스를 연계한 덕분입니다.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 유치 이후엔 영업을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글로벌 브랜드들이 몰려들었습니다. 5. 가장 원하는 성취를 이룬 후, 가장 크게 아팠습니다. 일 만으로 행복해질 수 없다는 걸 깨달았죠. 놀고, 사랑하고, 동료와 연대하는 등 적절한 밸런스가 필요합니다.

서피비치 : 서퍼의 성지 양양 하조대, 다시 선셋 파티가 시작됐다

LongBlack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