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응형 개 vs. 야생형 늑대✨ 조직을 오랫 | 커리어리

✨순응형 개 vs. 야생형 늑대✨ 조직을 오랫동안 이끌어 본 이들에 따르면 조직에는 두 가지 유형의 인재가 있다고 합니다. 순응형 인재와 야생형 인재. 둘 다 조직에 필요한만큼 성향에 맞게 대하고 상황에 맞게 쓸 줄 알아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 1. 순응형 인재는 대체로 정해진 일이나 시키는 일을 잘 한다. 일을 시켜 놓고도 안심이 안 돼 지켜봐야 하는 수고로움이나 불안함이 없다. 마무리까지 잘 하니 든든하다. ✅ 2. 야생형 인재는 시키는 일이나, 해왔던 일을 반복하기보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려 하고 새로운 일을 좋아한다. 알아서 해보라고 나름 ‘자유’를 주어야 역량을 발휘한다. 손 안에 있으려 하지 않기 때문에 마음에 들었다 안 들었다 할 때가 많다. ✅ 3. 갈수록 흔들림이 심해지는 불확실성 시대에는 어떤 인재가 필요할까? 둘 다 필요하지만 아무래도 야생형 인재의 수요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그동안 대부분의 조직들이 순응형 인재들을 우선하다 보니 야생형 인재 수용에 서투르다. ✅ 4. 야생형 인재는 늑대들이 그렇듯 실제적이고 생산적인 일이 아니면 지시해도 쉽게 움직이지 않는다. 자기 생각이 있다. 상사와 친해져도, 순응형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잘 지키는 반면, 야생형은 ‘같이 놀려고 한다.’ ✅ 5. 문제가 생기면 순응형은 상사의 의중을 타진하지만 야생형은 해결한 다음 보고하는 편이다. 순응형은 ‘나를 따르라’ 하면 따르지만 야생형은 뜻이 맞아야 따른다. 당연히 어떤 일을 하게 하려면 지시가 아니라 설득이 필요하다.

순응형 개, 야생형 늑대...성향 다른 인재 상황에 맞게 써야

Naver

2021년 12월 26일 오전 10:5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