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방식으로 NFT를 사용하고, 혹은 이해하 | 커리어리

이런 방식으로 NFT를 사용하고, 혹은 이해하는 방식은 아주 1차원 적인 마케팅인듯. 단순 오프라인에서 (혹은 IP가 있는) 무언가가 바로 온라인 희소성을 띌거라는 생각으로 접근하면 필패함. 토큰이든 NFT든 하나의 생명 같아서 그 자체로 '추가로' 더 무엇을 해줄 수 있는지가 생명임. 단순 사진 하나 붙여놓고 사라고 하면 누가 가치를 부여하겠나. 모든 가치있는 것들은 나름의 내러티브를 자생적으로 가질 수 밖에 없음. 이를 이해한 플레이어들은 더 큰 힘을 가져갈 것.

신봉선 300만원인데···전지현, 어쩌다 '헐값' 굴욕까지

Naver

2022년 1월 7일 오전 1:2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