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작을 만드는 크래프톤의 방법 1️⃣ 명작 | 커리어리

✅ 명작을 만드는 크래프톤의 방법 1️⃣ 명작의 정의에서 '흥행'을 빼다 - 명작의 정의에 대해서 작년에 저희가 정리한 게 있는데, 핵심으로 보는 것은 우리는 명작의 정의에서 '흥행'이라는 요소를 뻇습니다. '흥행'을 빼고 '스스로 즐길 수 있는 게임'과 같은 요소를 넣어서 명작의 정의를 만들었고요. 기본적으로 만드는 사람이 스스로 재밌어하지 않으면 남이 재밌어하기를 기대하기 어려울 거잖아요. (중략) 그걸 꾸준히 하다보면 대중적인 흥행은 그중에서 나올 수도 있고 안 나올 수도 있죠. 우리가 게임의 본질인 재미를 좇다 보면 흥행이라는 결과는 따라와야 하는거지 목표가 아니라는 말이죠. 2️⃣ 좁히면 결국 넓어진다. - 팀 내에 싸움이나 의견충돌이 벌어질 수 있잖아요. 일례로 배틀그라운드의 건플레이를 '더 캐주얼한 방식으로 바꾸어야 한다. 그래야 대중적으로 더 흥행하지 않겠냐' 라는 그룹이 있었고, 한쪽에서는 '아니다 훨씬 리얼한 건플레이가 더 좋다.' 라는 그룹이 있었어요. 저도 캐주얼하게 해야 더 접근성이 높아지고 더 많이 하지 않을까 라는 로직에는 동의를 했는데, 원칙이 그때 '흥행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가 있었기 때문에 숫자가 적어도 더 유니크한 포지션으로 가겠다라고 결론을 내려서 지금의 현실적인 사격전이 됐거든요. 결과적으로는 더 대중적인 게임이 된 거예요. 🤔 많은 브랜드 전문가들이 하는 공통되는 이야기가 있는데, 바로 '고객 중심', '작게 시작하라' 이다. 크래프톤은 '흥행'이 목표가 아니라 만드는 사람도 즐겁게 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는 결국 고객을 바라보는 행동이고, 그 결과로 흥행이라는 것은 따라왔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범위를 좁히는 것. 대중적으로 흥행하기 위함을 생각하면 조금 더 캐쥬얼 한 건플레이가 좋을 수 있지만, 흥행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 조금 더 유니크한 포지션을 잡자라고 선택했고 지금의 리얼한 건플레이의 게임이 완성되었다. 분명히 좁혀서 시작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더 대중적인 게임이 되었다는 것. 정말 고객의 입장이 되어서 생각을 하고 있는지, 우리가 점령할 정도의 적당히 좁은 영역을 향해 가고 있는지 돌아보게 만드는 영상.

크래프톤 CEO에게 직접 듣는 '프로듀서'의 관점

YouTube

2022년 1월 11일 오전 3:5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