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sh가 딜리버루(배달플랫폼)를 통해 미니초 | 커리어리

Lush가 딜리버루(배달플랫폼)를 통해 미니초콜렛만한 비누를 배포. 일회용으로 쓸 수 있는 미니버전으로 30초 비누라 명명. 매장의 특성에 맞게 손씻고싶음 매장으로 들어오라는 메시지도 굿!

Lush의 30초 비누, 넘나 기여운 것 - 데일리트렌드

데일리트렌드

2020년 6월 22일 오전 5:0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정체성이 밥 먹여주지 않는다. ​ 마켓컬리가 풀파티 티켓 팔고, 배민은 화장품, 홍삼, 의류 등 판매에 전국 맛집 배송 서비스도 한다. 당근은 프랜차이즈 기업을 상대로 한 광고 사업을 시작했다. 한 카테고리에서 성공을 만든 스타트업이 확장을 시도하면 따라오는 얘기들 👉'한 눈 판다', '개성이 사라진다', '딴 짓 한다'. 사실 이런 지적-반발과 상관없이 가장 중요한 한 가지는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느냐?' 다. 마켓컬리는 올해 급식업, 식당업까지 사업목적에 추가했다. 만약 '컬리 키친' 같은 게 론칭하면 문어발, 딴짓, 뻘짓 얘기들이 많이 나올 것. 하지만 결국 '딴짓'인지 '다각화'인지는 고객의 만족 여부에 따라 결론 난다. ​ 쿠팡도 초기엔 음식점 반값 쿠폰을 팔았다.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직접 영업한 음식점에 방문해 사진을 찍고, 판매 페이지를 제작해 주는 수익성 확보가 불가능한 방식이었다. ​그래서 쉼 없이 한 눈을 팔아 지금의 쿠팡으로 살아남았다. #물론대부분안될꺼야 #그래도먹고살려면해봐야지

마켓컬리가 수영장 티켓 팔고, 배민은 화장품 팔고...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