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n)번방 사태가 불거졌을 때 회사 내부에서 기술·정책적 대책을 서둘러 내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하지만 지금 대책을 내놓으면 사업자의 노력으로 성범죄 콘텐츠 유통을 차단할 수 있다는 사실이 외부에 알려져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반대 전선을 흐트러뜨릴 수 있다는 반박에 밀려, 대책은 발표하지 못했다.” 오늘 보도된 한겨레 기사입니다. 국내 굴지의 인터넷 회사 임원이 털어놓은 얘기라고 합니다. 충격적이네요. http://m.hani.co.kr/arti/science/issue/950329.html 슬로워크에서 작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작성한 <젠더 폭력에 맞서는 기술> 일독을 권합니다.  "젠더 폭력을 예방하고 젠더 폭력의 피해를 완화하는 데 기술을 최대한 선용한다면 조금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피해자와 생존자, 잠재적인 피해자가 젠더 폭력을 당하지 않을 가능성을 높이고, 피해자와 생존자가 목소리를 내어 연대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드는 데에 기술을 사용한다면요. 기술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면, 사람은 키잡이 역할을 해야 하니까요."

젠더 폭력에 맞서는 기술

슬로워크 블로그

젠더 폭력에 맞서는 기술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간편 가입하고 다음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6월 22일 오전 5:41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