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확대되는 부업, 기업은 인재 확보에 활용 > 코로나로 재택 근무가 증가하면서 많아진 시간을 활용해 부업을 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부업으로 가능한 업무도 확대되고 있으며 부업 인력을 활용해 인재를 확보하려는 기업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노동 시간으로 성과를 관리하는 시스템이 아닌 새로운 일하는 방식과 관리 방식을 만들어야하는 과제가 떠오르고 있습니다. [ 야후 재팬의 기그 파트너 ] 야후 재팬은 타사에서 일하는 인력이 타사에 근무하면서 야후에서도 근무하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발표. 신규 서비스 기획 입안 등 높은 스킬을 가진 인재를 모으기 위해 9월말까지 약 100명 이상과 업무 위탁 계약을 체결할 예정. 야후는 부업인재를 ‘기그 파트너’로 이름 붙이고 2가지 직종으로 나누어 모집한다. 새로운 사업 플랜이나 기획을 세우는 ‘어드바이저직’은 야후의 COO나 CSO와 논의해 회사의 방향성을 잡는다. “다양한 직업, 입장의 사람으로부터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싶다”는 것이 주요 목적 ​또 하나의 직종은 미디어와 전자상거래 (EC) 분야에서 실경험이 풍부한 ‘전문인재’ 신규사업을 담당하거나 창업 경험이 있는 사람, 큰 프로젝트를 운영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을 찾는다. 모든 직종에서 연령은 상관하지 않고, 프리랜서로 일하는 사람도 응모 가능. 코로나로 인해 야후는 현재 약 7천명의 사원 중 약 95%가 재택을 포함하여 사외에서 근무하고 있다. 부업 인력도 원칙적으로 오피스에 오지 않고 온라인으로 근무한다. 100명의 전문직을 부업으로 고용하는 것은 국내 최대 규모이다. 야후의 임원은 오피스에 가는 횟수가 줄면서 앞으로 틈틈이 부업을 하려는 사람이 증가할 것을 예상한다. 이러한 부업 인력을 인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활용하고, 부업 인력을 통해 다양성을 확보하려는 기업이 많아질 것이다. [ 새로운 인사관리 시스템 필요 ]​ 부업이 확산되면서 과제로 떠오른 것은 새로운 실태에 맞는 인력 관리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현재는 종업원의 근로시간을 기준으로 인사 제도를 운영한다. 하지만 야후의 경우에는 노동시간이 아니라 성과를 중시하는 계약을 한다. 부업을 잘 정착시키고 부업 인력을 활용하려면 무엇보다도 업무 내용을 명확히한 고용, 시간에 얽매이지 않는 급여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

副業、企業の境界溶かす ヤフー高スキル人材100人採用

日本経済新聞

副業、企業の境界溶かす ヤフー高スキル人材100人採用

2020년 7월 17일 오전 4:0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