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띄는 한 문단 디지털마케팅 시장은 TV보 | 커리어리

눈에 띄는 한 문단 디지털마케팅 시장은 TV보다 더욱 경쟁이 심해지면서 고도화된 입찰전략들이 나타나고, 더 많은 비용을 들여야 고객들이 우리 콘텐츠를 볼 수 있는 환경이 되었습니다. 한 문단 생각 주변에 디지털마케터로 현업을 진행하는 지인들과 얘기를 나누다보면 많이 듣는 말이 있다. 퍼포먼스 마케팅은 예산이 많을 수록 효과가 더 크게 나온다고... 이 얘기에 상당부분 공감한다. 예산규모는 페이스북, 구글광고의 최적화 작업에 영향을 주는 부분이며, 예산규모가 클수록 머신러닝의 학습작업이 더 원활하게 진행된다. 이 얘기는 곧 예산의 크기가 디지털마케팅의 성과에 중요한 부분이라는 얘기가 된다. 하지만 이제 막 시작하는 스타트업이나 다른 부분에 큰 비용이 발생하여 마케팅에는 예산을 크게 나눌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이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다수의 광고매체를 테스트하여 우리와 맞는 매체를 선택하고 싶지만, 예산이 적으면 그것도 쉽지 않다. 콘텐츠를 강화하여 브랜드의 팬을 만든다? 시간이 오래걸린다는 리스크가 있다. 그 외에 다양한 방법이 있을 수 있겠지만 뭐가 정답인지는 알기 힘들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건 우리 브랜드의 메인이 되는 전략을 단단하게 만들고 그에 맞춰서 최적의 방법을 찾는 것 아닐까?

디지털 마케팅은 고비용, 더 고효율입니다.

brunch

2020년 8월 23일 오후 12:0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