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새로운 관계와 좋은 습관을 만들 수 | 커리어리

<사람들은 새로운 관계와 좋은 습관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합니다. 그게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말이지요> 1. 어쩌면 우리는 ‘습관이 몸에 배도록 노력하라’는 가르침의 희생양으로 살아왔는지도 모른다. 2. ‘습관이 몸에 배다’라는 말은 ‘어떤 상황에서라도 같은 행동을 반복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런데 이 말은 습관에 관한 심각한 오해에서 비롯된 말이다. 3. 흔히 우리는 습관이 시간과 공간이라는 맥락에 구애받지 않는다고 착각한다. 습관은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반복하는 행위가 아니다. 일정한 장소에서, 일정한 시간에 반복하는 행위가 습관이다. 4. (따라서) 습관은 철저하게 시간과 공간이라는 맥락의 지배를 받는다. 5. (그런 의미에서) 공부하는 습관이 몸에 밴 사람이란, 공부를 위한 나만의 시간과 장소가 있는 사람이다. 공부하는 습관을 갖기를 바라는 부모님의 간절한 소원을 이뤄드리기 위해 자기 자신을 방에 감금한 채 자괴감에 몸부림치는 존재가 아니라, 일정한 시간에 동네 카페나 독서실로 무심하게 떠날 줄 아는 사람들이다. 6. 공간은 특정 행동을 자동적으로 유도하는 자동항법장치와 같다. 술집에만 가면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있다. 골프장에만 가면 시가를 피우는 사람들도 있다. 평소에는 담배를 피우지 않지만, 묘하게 그곳에만 가면 담배 생각이 난다는 사람들이다. 7. 실제로, 담배를 피우고 싶은 욕망이 언제 어디서 생겨나는지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담배를 판매하는 장소에 갔을 때 흡연 욕구를 강하게 느낀다고 한다. 욕망도 공간의 산물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다. 8.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지난 2주 동안 한국인의 행복도가 급격하게 하락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가장 큰 하락이다. 행복도 하락의 원인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커진 탓도 있겠지만, 습관의 두 기둥인 공간과 시간이 일순간 사라졌기 때문이다. 9. 카페가 사라졌고 체육관이 사라졌으며, 친구들과의 저녁이 사라졌다. 한마디로 습관이 사라진 것이다. 일정한 시간에 일정한 장소로 가던 행위가 사라지자 우리 마음이 힘들었던 것이다. 10. 새로운 습관을 만들어볼 좋은 계절이 왔다. 이제껏 새로운 결심만 해왔다면 새로운 공간을 모색해볼 차례다. 자신을 변화시켜줄 사람과 공간의 최적의 조합을 만들어 볼 시간이다.

[마음 읽기] 습관은 공간에 밴다

중앙일보

2020년 9월 24일 오전 1:5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