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를 자극하는 글을 쓰려면..!?> 1. 난 | 커리어리

<뇌를 자극하는 글을 쓰려면..!?> 1. 난해하고 무질서한 이야기를 이해할 만한 이야기로 바꾸는 작업은 뇌의 핵심 기능이다. 2. 우리는 자주 혼란스러운 정보의 소용돌이에 휩싸인다. 이럴 때 뇌는 통제력을 얻기 위해 '서사'를 이용해서 세계를 단순하게 만든다. 3. (다시 말해) 뇌는 우리를 (이해시키기) 위해 이야기를 만든다. (그렇게) 우리를 둘러싼 혼란스러운 정보를 추려서 중요한 정보만 보여준다. 4. 이처럼 서사를 이용해서 복잡한 내용을 단순하게 만드는 방법은 기억에도 적용된다. 인간의 기억은 '삽화적'이고, '자전적'이다. 5. (게다가) 뇌의 어느 한 부위에서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만드는 기능을 전담하는 것도 아니다. 뇌의 거의 모든 영역에는 나름의 특수한 기능이 있지만, 실제로 뇌 활동은 과학자들이 추정하는 것보다 훨씬 더 분산되어 있다. 6. 그럼에도 뇌에서 비교적 최근에 진화한 '신피질'이 없었다면, 인간은 지금처럼 이야기꾼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7. 신피실의 핵심 기능 중 하나는 사회적 세계를 끊임없이 기록하는 것이다. 이 기능은 우리가 사람들의 몸짓과 얼굴 표정을 해석하도록 도움으로써 우리의 마음 이론을 지원해준다. 8. 하지만 신피질이 사람들에 관한 정보를 처리하는 기능만 하는 것은 아니다. 계획을 세우고 추론하고 수평적 연결과 같은 복잡한 사고도 담당한다. 심리학자, 티모시 윌슨 교수는 인간과 다른 동물 사이의 중요한 차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인간에게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현상과 그 이유에 관한 정교한 이론과 설명을 구축하는 뇌의 뛰어난 능력이 있다". 신피질을 두고 한 말이다. 9. (이렇듯) 우리 주위의 넘치는 정보가 뇌에 단순한 이야기로 변환되는 과정의 기본 원리를 이해하려면, 스토리텔링의 주요 원칙을 알아야 한다. 10. 뇌의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원인과 결과가 있는 구조를 따른다. 기억이든, 종교든, 전쟁이든, 뇌는 뒤죽박죽인 현실을 한 가지 사건이 다른 사건을 유발하는 단순한 논리로 재구성한다. 11. 인과관계는 우리가 세계를 이해하는 방식의 근간이며, 뇌는 원인과 결과를 연결할 수밖에 없다. 이것은 자동으로 일어나는 현상이다. 12. 카머넌의 실험에서 따르면, 뇌는 인과관계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도 원인과 결과를 만들어 연결한다. 13. 인과관계야말로, 인간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인간의 뇌와 인간의 이야기는 '그 일이 왜 일어났을까? (그래서) 다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라고 (끊임없이) 묻는다. 14. 교육학자, 폴 해리스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인간은 사물이나 사건이 어떻게, 왜 생겨났는지에 관해 때로는 집요하게 탐색한다. 실질적 보상이 주어지지 않을 때도 마찬가지다" 15. (따라서) 이야기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때마다, 정보의 격차를 벌이면서 다음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베스트셀러 소설이나 블록버스터 영화의 시나리오는 이런 식으로 중독성을 끌어낸다. 16. 이런 (훌륭한) 이야기는 끊임없이 앞으로 달려가고, 한 사건의 다른 사건으로 (원인과 결과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연료를 갈망하는, 채워지지 않은 호기심을 이용한다. - 윌 스토, <이야기의 탄생> 중

2020년 11월 21일 오전 8: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